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터파크 서버 해킹…고객 1,030만여 명 정보 유출
입력 2016.07.25 (19:30) 수정 2016.07.25 (19:53) 사회
인터넷 쇼핑몰 인터파크의 고객정보 천만여 건이 해킹으로 유출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청 사이버안전국은 지난 5월 인터파크 서버가 해킹당해 고객 천30만여 명의 이름과 주소, 전화번호 등 개인 정보가 유출된 사실이 지난 11일 확인돼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해커가 인터파크 직원에게 악성코드를 심은 이메일을 보낸 뒤 이를 통해 개인정보가 들어있는 데이터베이스 서버에 침투해 정보를 빼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해당 해커는 해킹에 성공한 후 인터파크 측에 이메일을 보내 개인정보가 유출된 사실을 공 개하겠다고 협박하며 30억 원의 돈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터파크는 이런 피해 사실을 확인하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으며, 주민등록번호는 관련법상 보관하지 않고 있어 이번에 유출된 정보에 포함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 인터파크 서버 해킹…고객 1,030만여 명 정보 유출
    • 입력 2016-07-25 19:30:46
    • 수정2016-07-25 19:53:01
    사회
인터넷 쇼핑몰 인터파크의 고객정보 천만여 건이 해킹으로 유출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청 사이버안전국은 지난 5월 인터파크 서버가 해킹당해 고객 천30만여 명의 이름과 주소, 전화번호 등 개인 정보가 유출된 사실이 지난 11일 확인돼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해커가 인터파크 직원에게 악성코드를 심은 이메일을 보낸 뒤 이를 통해 개인정보가 들어있는 데이터베이스 서버에 침투해 정보를 빼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해당 해커는 해킹에 성공한 후 인터파크 측에 이메일을 보내 개인정보가 유출된 사실을 공 개하겠다고 협박하며 30억 원의 돈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터파크는 이런 피해 사실을 확인하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으며, 주민등록번호는 관련법상 보관하지 않고 있어 이번에 유출된 정보에 포함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