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방부 “성주 사드 제3의 후보지 부적합….입장 변화 없어”
입력 2016.07.25 (20:58) 수정 2016.07.25 (21:56) 정치
정부와 경상북도가 성주군 내에서 기존의 성산포대가 아닌 제3의 후보지를 두고 협상을 벌였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국방부는 "기존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최근 경상북도 도지사와 몇몇 분들이 제3의 장소에 관해 언급하신 것으로 알고 있다"며, "국방부는 자체적으로 부지 가용성 평가 기준에 따라 실무 차원에서 검토한 결과 부적합한 요소들을 많이 발견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오늘(25일) 일부 언론은 김관용 경북도지사가 최근 은밀히 상경해 정부 관계자들을 만나 사드 배치 지역을 성주군 내 제3의 후보지로 이전하는 문제를 두고 협상을 벌였다고 보도했다.
  • 국방부 “성주 사드 제3의 후보지 부적합….입장 변화 없어”
    • 입력 2016-07-25 20:58:48
    • 수정2016-07-25 21:56:39
    정치
정부와 경상북도가 성주군 내에서 기존의 성산포대가 아닌 제3의 후보지를 두고 협상을 벌였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국방부는 "기존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최근 경상북도 도지사와 몇몇 분들이 제3의 장소에 관해 언급하신 것으로 알고 있다"며, "국방부는 자체적으로 부지 가용성 평가 기준에 따라 실무 차원에서 검토한 결과 부적합한 요소들을 많이 발견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오늘(25일) 일부 언론은 김관용 경북도지사가 최근 은밀히 상경해 정부 관계자들을 만나 사드 배치 지역을 성주군 내 제3의 후보지로 이전하는 문제를 두고 협상을 벌였다고 보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