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필리핀 두테르테, 공산 반군에 ‘일방적 휴전’ 선언
입력 2016.07.25 (21:09) 수정 2016.07.25 (21:54) 국제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은 25일 국회에서 한 국정연설에서 50여 년간 이어져 온 필리핀 공산 반군과의 휴전을 선언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취임 후 처음으로 진행한 국정연설에서 "폭력을 중단하고 평화를 되찾기 위해 나는 이 자리에서 일방적 휴전을 선언한다"면서 공산 반군들도 휴전에 동참하라고 촉구했다.

필리핀 공산당(CPP)의 무장조직인 신인민군(NPA)은 1960년대부터 정부 관계자를 겨냥한 무장투쟁을 이어왔으며, 이 과정에서 3만 명 이상의 희생자가 발생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지난달 말 취임한 이후 공산 반군과 휴전협정 재개를 추진해 왔으며, 정부 당국자들은 이르면 내달부터 반군 측과 협상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 필리핀 두테르테, 공산 반군에 ‘일방적 휴전’ 선언
    • 입력 2016-07-25 21:09:55
    • 수정2016-07-25 21:54:49
    국제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은 25일 국회에서 한 국정연설에서 50여 년간 이어져 온 필리핀 공산 반군과의 휴전을 선언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취임 후 처음으로 진행한 국정연설에서 "폭력을 중단하고 평화를 되찾기 위해 나는 이 자리에서 일방적 휴전을 선언한다"면서 공산 반군들도 휴전에 동참하라고 촉구했다.

필리핀 공산당(CPP)의 무장조직인 신인민군(NPA)은 1960년대부터 정부 관계자를 겨냥한 무장투쟁을 이어왔으며, 이 과정에서 3만 명 이상의 희생자가 발생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지난달 말 취임한 이후 공산 반군과 휴전협정 재개를 추진해 왔으며, 정부 당국자들은 이르면 내달부터 반군 측과 협상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