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00살’ 이상 3천 명 돌파…장수 비결은?
입력 2016.07.25 (21:33) 수정 2016.07.25 (22:3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9988이라는 말이 있죠.

99세까지 팔팔하게 산다는 얘긴데, 이제 관리만 잘하면 불가능한 얘기가 아닙니다.

전국의 만 100살 이상 인구가 지난해 처음으로 3천 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우한울 기자입니다.

<리포트>

올해 100살을 맞는 이상윤 할아버지, 무더위 속에서도 매일 텃밭을 가꾸고 좋아하는 검도도 거르지 않습니다.

이 할아버지 같은 100살 이상 인구는 지난해 11월 기준 처음으로 3천 명을 넘었습니다.

5년 만에 72% 급증했습니다.

장수비결로 절제된 삶을 꼽았습니다.

<인터뷰> 이상윤(100살) : "30년 됐어요. 담배 끊은 지가 .술 갖다 놓은 게 있는데 1년가도 그대로 있어."

술 담배 모두 전혀 하지 않는 비율이 70%를 넘었습니다.

채소를 즐기며 소식하는 식생활도 건강 유지 비결이었습니다.

100살 이상이 가장 많이 사는 장수마을은 충북 괴산으로 인구 10만 명당 42.1명. 전국 평균치 6배 이상이었습니다.

광역시도에서는 제주가 17명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인터뷰> 김종인(원광대 장수과학연구소장) : "미세먼지라든가 유해화학물질이 없다는 얘기죠. 왜냐하면 100세 노인들은 어린이들 같아가지고 쉽게 유해환경에 노출이 되면 치명상을 입거든요."

100살 이상 고령자 수가 주민등록인구 만 6천여 명과 큰 차이가 나는 것은 사망 또는 해외 이주했지만, 주민등록이 말소되지 않은 경우가 많기 때문이라고 통계청은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우한울입니다.
  • ‘100살’ 이상 3천 명 돌파…장수 비결은?
    • 입력 2016-07-25 21:36:01
    • 수정2016-07-25 22:34:35
    뉴스 9
<앵커 멘트>

9988이라는 말이 있죠.

99세까지 팔팔하게 산다는 얘긴데, 이제 관리만 잘하면 불가능한 얘기가 아닙니다.

전국의 만 100살 이상 인구가 지난해 처음으로 3천 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우한울 기자입니다.

<리포트>

올해 100살을 맞는 이상윤 할아버지, 무더위 속에서도 매일 텃밭을 가꾸고 좋아하는 검도도 거르지 않습니다.

이 할아버지 같은 100살 이상 인구는 지난해 11월 기준 처음으로 3천 명을 넘었습니다.

5년 만에 72% 급증했습니다.

장수비결로 절제된 삶을 꼽았습니다.

<인터뷰> 이상윤(100살) : "30년 됐어요. 담배 끊은 지가 .술 갖다 놓은 게 있는데 1년가도 그대로 있어."

술 담배 모두 전혀 하지 않는 비율이 70%를 넘었습니다.

채소를 즐기며 소식하는 식생활도 건강 유지 비결이었습니다.

100살 이상이 가장 많이 사는 장수마을은 충북 괴산으로 인구 10만 명당 42.1명. 전국 평균치 6배 이상이었습니다.

광역시도에서는 제주가 17명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인터뷰> 김종인(원광대 장수과학연구소장) : "미세먼지라든가 유해화학물질이 없다는 얘기죠. 왜냐하면 100세 노인들은 어린이들 같아가지고 쉽게 유해환경에 노출이 되면 치명상을 입거든요."

100살 이상 고령자 수가 주민등록인구 만 6천여 명과 큰 차이가 나는 것은 사망 또는 해외 이주했지만, 주민등록이 말소되지 않은 경우가 많기 때문이라고 통계청은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우한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