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습기 살균제 특위, 정부·기업 ‘현장조사’ 시작
입력 2016.07.25 (21:37) 수정 2016.07.25 (21:45)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가습기 살균제 사고의 진상 규명과 피해 구제 등을 위한 국회 특위가 첫 현장 조사를 벌였습니다.

현장 조사 공개 여부를 놓고 한때 파행을 빚기도 했습니다.

류호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국회 가습기 살균제 특위의 첫 현장조사는 시작부터 공개 여부를 놓고 여야가 맞서면서 파행을 빚었습니다.

<녹취> 하태경(새누리당 의원) : "내실 있게 조사가 되기 위해서 언론에 공개되지 않는 것이 좋겠다 하는 것이."

<녹취> 홍익표(더불어민주당 의원) : "공개, 비공개 논의가 된 것이 저는 이해할 수 없고요."

논란 끝에 여야가 예비조사위원 4명의 질의응답만 공개하기로 합의하면서 조사가 재개됐습니다.

환경부 현장조사에선 2005년에 유독물질인 PHMG가 사용된 것을 알고도 유해성 심사를 하지 않은 이유와 2011년 사망자가 발생한 뒤에도 원인 규명에 적극 나서지 않은 점 등이 집중 추궁됐습니다.

환경부는 2005년에는 PHMG가 유해성 심사 대상이 아니었다며, 이후 심사 대상으로 법제화하자는 논의가 있었지만, 현실화되지는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이정섭(환경부 차관) : "상당 부분 법들이 논의 시작하면서 법이 이루어지기까지는 10년 이상 걸린 법안들도 상당히 많이 있다라는 걸 말씀을 드리고요."

내일은 법무부와 공정거래위원회, 모레는 가해 기업으로 지목된 회사들을 대상으로 현장 조사가 진행됩니다.

하지만,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가족들은 첫 현장조사부터 비공개로 진행된 데다, 정부의 답변도 책임 회피에 급급했다며 불만을 토로했습니다.

KBS 뉴스 류호성입니다.
  • 가습기 살균제 특위, 정부·기업 ‘현장조사’ 시작
    • 입력 2016-07-25 21:41:16
    • 수정2016-07-25 21:45:09
    뉴스9(경인)
<앵커 멘트>

가습기 살균제 사고의 진상 규명과 피해 구제 등을 위한 국회 특위가 첫 현장 조사를 벌였습니다.

현장 조사 공개 여부를 놓고 한때 파행을 빚기도 했습니다.

류호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국회 가습기 살균제 특위의 첫 현장조사는 시작부터 공개 여부를 놓고 여야가 맞서면서 파행을 빚었습니다.

<녹취> 하태경(새누리당 의원) : "내실 있게 조사가 되기 위해서 언론에 공개되지 않는 것이 좋겠다 하는 것이."

<녹취> 홍익표(더불어민주당 의원) : "공개, 비공개 논의가 된 것이 저는 이해할 수 없고요."

논란 끝에 여야가 예비조사위원 4명의 질의응답만 공개하기로 합의하면서 조사가 재개됐습니다.

환경부 현장조사에선 2005년에 유독물질인 PHMG가 사용된 것을 알고도 유해성 심사를 하지 않은 이유와 2011년 사망자가 발생한 뒤에도 원인 규명에 적극 나서지 않은 점 등이 집중 추궁됐습니다.

환경부는 2005년에는 PHMG가 유해성 심사 대상이 아니었다며, 이후 심사 대상으로 법제화하자는 논의가 있었지만, 현실화되지는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이정섭(환경부 차관) : "상당 부분 법들이 논의 시작하면서 법이 이루어지기까지는 10년 이상 걸린 법안들도 상당히 많이 있다라는 걸 말씀을 드리고요."

내일은 법무부와 공정거래위원회, 모레는 가해 기업으로 지목된 회사들을 대상으로 현장 조사가 진행됩니다.

하지만,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가족들은 첫 현장조사부터 비공개로 진행된 데다, 정부의 답변도 책임 회피에 급급했다며 불만을 토로했습니다.

KBS 뉴스 류호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