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력 사용 급증…찜통 더위 속 정전 비상
입력 2016.07.25 (23:04) 수정 2016.07.26 (01:09)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폭염으로 냉방을 위한 전기 사용이 늘면서 정전 사고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변압기에 과부하가 걸리기 때문인데, 이처럼 변압기 용량이 낮아 정전 사고 위험을 안고 있는 곳이 꽤 많다고 합니다.

이현준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아파트 전체가 칠흑같은 어둠에 휩싸였습니다.

찜통같은 열대야에 단지 전체, 천4백여 세대가 7시간 가까이 정전됐습니다.

<인터뷰> 임경웅(서울 강북구) : "불편한 게 한, 두 가지가 아니죠. 우선 안에 들어가면 더워서 견디질 못해요. 밖에 나와있는 게 나아요."

늘어난 냉방 수요를 아파트 변압기가 견디지 못한 겁니다.

준공된 지 26년이 넘은 이 아파트 변전실에서 각 가정으로 공급하는 변압기 용량은 1킬로와트가 조금 넘습니다.

최근 설치되는 변압기는 대부분 각 가정 당 3킬로와트가 기준입니다.

지은지 24년된 다른 아파트 변전실, 600세대 규모여서 요즘 지었다면 1800KW 용량의 변압기가 설치됐을텐데, 예전 변압기 그대로입니다.

지은 지 15년 이상된 아파트들은 사정이 비슷합니다.

에어컨은 물론 각종 가전제품이 커지면서 전력 사용량은 크게 늘었지만 변압기 용량을 늘여야 할 법적 의무는 없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변압기를 교체하는 데 드는 수천만 원의 비용도 부담입니다.

<녹취> 노후 아파트 관계자(음성변조) : "변압기만 큰 거 갖다 놓는다고 되는 것도 아니고 선로가 옛날 거니까 전선 굵기도 굵어야 (굵은 전선으로 바꿔야) 하고."

전국적으로 440만여 세대가 지은지 15년이 넘은 아파트에 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현준입니다.
  • 전력 사용 급증…찜통 더위 속 정전 비상
    • 입력 2016-07-25 23:06:37
    • 수정2016-07-26 01:09:18
    뉴스라인
<앵커 멘트>

폭염으로 냉방을 위한 전기 사용이 늘면서 정전 사고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변압기에 과부하가 걸리기 때문인데, 이처럼 변압기 용량이 낮아 정전 사고 위험을 안고 있는 곳이 꽤 많다고 합니다.

이현준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아파트 전체가 칠흑같은 어둠에 휩싸였습니다.

찜통같은 열대야에 단지 전체, 천4백여 세대가 7시간 가까이 정전됐습니다.

<인터뷰> 임경웅(서울 강북구) : "불편한 게 한, 두 가지가 아니죠. 우선 안에 들어가면 더워서 견디질 못해요. 밖에 나와있는 게 나아요."

늘어난 냉방 수요를 아파트 변압기가 견디지 못한 겁니다.

준공된 지 26년이 넘은 이 아파트 변전실에서 각 가정으로 공급하는 변압기 용량은 1킬로와트가 조금 넘습니다.

최근 설치되는 변압기는 대부분 각 가정 당 3킬로와트가 기준입니다.

지은지 24년된 다른 아파트 변전실, 600세대 규모여서 요즘 지었다면 1800KW 용량의 변압기가 설치됐을텐데, 예전 변압기 그대로입니다.

지은 지 15년 이상된 아파트들은 사정이 비슷합니다.

에어컨은 물론 각종 가전제품이 커지면서 전력 사용량은 크게 늘었지만 변압기 용량을 늘여야 할 법적 의무는 없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변압기를 교체하는 데 드는 수천만 원의 비용도 부담입니다.

<녹취> 노후 아파트 관계자(음성변조) : "변압기만 큰 거 갖다 놓는다고 되는 것도 아니고 선로가 옛날 거니까 전선 굵기도 굵어야 (굵은 전선으로 바꿔야) 하고."

전국적으로 440만여 세대가 지은지 15년이 넘은 아파트에 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현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