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LA 북부 산불 확산…1명 사망·1500가구 대피령
입력 2016.07.25 (23:19) 수정 2016.07.26 (13:29)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 로스앤젤레스 북부에서 발생한 산불이 계속 확산되고 있습니다.

서울 면적의 5분의 1 넘게 불타면서 천 500가구에 대피령이 떨어졌고 인명피해도 발생했습니다.

김환주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산과 들, 집까지 온통 붉은 화염에 둘러싸였습니다.

사흘 밤낮을 불사른 산불로 서울면적의 5분의 1 이상이 잿더미가 됐습니다.

주택 18채가 이미 불탔고 다른 주택 2000채와 건물 백여동은 위험에 직면해 있습니다.

불에 탄 승용차 안에서는 남성 시신 한 구도 발견됐습니다.

5년째 이어진 가뭄과 폭염, 험준한 지형 등 모든 여건은 인간이 아니라 산불 편입니다.

김환주 방향을 종잡을 수 없는 바람을 타고 불길은 순식간에 산림 이곳저곳으로 옮겨 붙고 있습니다.

소방관 천 6백 여명과 소방차 백 20여대, 헬기 15대 등이 투입됐지만 진화율은 10퍼센트에 불과합니다.

천 5백 가구에 대피령이 떨어진 가운데 대피령 발령 지역은 계속 확대되고 있습니다.

<녹취> 오스비(로스앤젤레스 소방대장) : "도시와 맞닿은 숲이나 들에 불이 나는 것을 많이 봤겠지만 지금은 정말 비상상황입니다.대피하라고 하면 꼭 대피해야 합니다."

검은 연기가 광범위하게 퍼지면서 60킬로미터 이상 떨어진 LA 남쪽까지 잿가루가 흩날려 대기오염 주의보도 발효중입니다.

샌타 클라리타에서 KBS 뉴스 김환주입니다.
  • LA 북부 산불 확산…1명 사망·1500가구 대피령
    • 입력 2016-07-25 23:20:19
    • 수정2016-07-26 13:29:14
    뉴스라인
<앵커 멘트>

미국 로스앤젤레스 북부에서 발생한 산불이 계속 확산되고 있습니다.

서울 면적의 5분의 1 넘게 불타면서 천 500가구에 대피령이 떨어졌고 인명피해도 발생했습니다.

김환주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산과 들, 집까지 온통 붉은 화염에 둘러싸였습니다.

사흘 밤낮을 불사른 산불로 서울면적의 5분의 1 이상이 잿더미가 됐습니다.

주택 18채가 이미 불탔고 다른 주택 2000채와 건물 백여동은 위험에 직면해 있습니다.

불에 탄 승용차 안에서는 남성 시신 한 구도 발견됐습니다.

5년째 이어진 가뭄과 폭염, 험준한 지형 등 모든 여건은 인간이 아니라 산불 편입니다.

김환주 방향을 종잡을 수 없는 바람을 타고 불길은 순식간에 산림 이곳저곳으로 옮겨 붙고 있습니다.

소방관 천 6백 여명과 소방차 백 20여대, 헬기 15대 등이 투입됐지만 진화율은 10퍼센트에 불과합니다.

천 5백 가구에 대피령이 떨어진 가운데 대피령 발령 지역은 계속 확대되고 있습니다.

<녹취> 오스비(로스앤젤레스 소방대장) : "도시와 맞닿은 숲이나 들에 불이 나는 것을 많이 봤겠지만 지금은 정말 비상상황입니다.대피하라고 하면 꼭 대피해야 합니다."

검은 연기가 광범위하게 퍼지면서 60킬로미터 이상 떨어진 LA 남쪽까지 잿가루가 흩날려 대기오염 주의보도 발효중입니다.

샌타 클라리타에서 KBS 뉴스 김환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