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트럼프 시대 개막
오바마 지지율 3년반만에 최고 54%…힐러리에 도움되나
입력 2016.08.05 (00:50) 수정 2016.08.05 (07:02) 국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지지율이 3년 반 여 만에 최고인 54%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CNN/ORC는 힐러리 클린턴을 대선후보로 선출한 민주당 전당대회 다음날인 7월 29일부터 사흘간 성인 1천3명을 상대로 실시한 오바마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 조사결과를 현지시간 4일공개했다.

민주당 전대 한주 전 열린 공화당 전대 직후 오바마 대통령의 지지율은 50%였다.

이러한 흐름을 고려하면 지지율 급등은 오바마 대통령의 전대 찬조연설이 긍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오바마 대통령은 특히 여성(59%), 유색인종(77%), 대졸자(62%), 45세 이하(68%), 민주당 지지층(89%) 사이에서 지지율이 높았다.

반면 남성(48%), 백인(43%), 45세 이상(42%)에서는 50%를 밑돌았다.

CNN은 "오바마 대통령의 지지율 상승과 트럼프에 대한 명확한 반대가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대선후보에게 도움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 오바마 지지율 3년반만에 최고 54%…힐러리에 도움되나
    • 입력 2016-08-05 00:50:34
    • 수정2016-08-05 07:02:30
    국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지지율이 3년 반 여 만에 최고인 54%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CNN/ORC는 힐러리 클린턴을 대선후보로 선출한 민주당 전당대회 다음날인 7월 29일부터 사흘간 성인 1천3명을 상대로 실시한 오바마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 조사결과를 현지시간 4일공개했다.

민주당 전대 한주 전 열린 공화당 전대 직후 오바마 대통령의 지지율은 50%였다.

이러한 흐름을 고려하면 지지율 급등은 오바마 대통령의 전대 찬조연설이 긍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오바마 대통령은 특히 여성(59%), 유색인종(77%), 대졸자(62%), 45세 이하(68%), 민주당 지지층(89%) 사이에서 지지율이 높았다.

반면 남성(48%), 백인(43%), 45세 이상(42%)에서는 50%를 밑돌았다.

CNN은 "오바마 대통령의 지지율 상승과 트럼프에 대한 명확한 반대가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대선후보에게 도움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