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터키, 이슬람학자 귈렌에 ‘쿠데타 명령’ 혐의 체포영장 발부
입력 2016.08.05 (00:57) 국제
터키 법원이 재미 이슬람학자 펫훌라흐 귈렌에 대해 4일 '쿠데타 지시' 혐의로 체포영장을 발부했다.

터키 관영 매체 아나돌루통신은 이스탄불법원이 이날 쿠데타 시도 지시 등의 혐의로 귈렌 체포영장을 발부했다고 보도했다.

귈렌은 한때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의 정치적 동지였으나 2010년부터 갈등을 빚었고, 2013년 집권당 지도부 부패수사를 기점으로 최대 정적이 됐다.

영장에는 터키 정부 제거 모의, 대통령 암살 기도, 군 총사령관 등 납치, 의사당 폭격, 민간인과 경찰 살해 등의 혐의가 구체적으로 기록됐다.

앞서 귈렌은 언론 인터뷰를 통해 쿠데타 배후 혐의를 부인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이날 상공회의소 회장단을 만난 자리에서 "쿠데타 후 붙잡힌 이들은 빙산의 일각"이라고 말해 앞으로도 귈렌 지지자 척결 작업이 계속될 것임을 예고했다.

쿠데타 후 최근까지 구금된 쿠데타 가담자 또는 '배후 지지자'는 약 2만 6천 명이며, 이 가운데 만 3천 500명에 대해선 구속영장이 발부됐다.

또 공공부문에서 약 5만 9천 명이 직위해제되고, 3천 500명은 해임됐다.

사립학교 교사 2만여 명은 면허가 취소됐다.

이어 7만4천600명의 여권을 무효화, 출국을 정지했다.
  • 터키, 이슬람학자 귈렌에 ‘쿠데타 명령’ 혐의 체포영장 발부
    • 입력 2016-08-05 00:57:21
    국제
터키 법원이 재미 이슬람학자 펫훌라흐 귈렌에 대해 4일 '쿠데타 지시' 혐의로 체포영장을 발부했다.

터키 관영 매체 아나돌루통신은 이스탄불법원이 이날 쿠데타 시도 지시 등의 혐의로 귈렌 체포영장을 발부했다고 보도했다.

귈렌은 한때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의 정치적 동지였으나 2010년부터 갈등을 빚었고, 2013년 집권당 지도부 부패수사를 기점으로 최대 정적이 됐다.

영장에는 터키 정부 제거 모의, 대통령 암살 기도, 군 총사령관 등 납치, 의사당 폭격, 민간인과 경찰 살해 등의 혐의가 구체적으로 기록됐다.

앞서 귈렌은 언론 인터뷰를 통해 쿠데타 배후 혐의를 부인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이날 상공회의소 회장단을 만난 자리에서 "쿠데타 후 붙잡힌 이들은 빙산의 일각"이라고 말해 앞으로도 귈렌 지지자 척결 작업이 계속될 것임을 예고했다.

쿠데타 후 최근까지 구금된 쿠데타 가담자 또는 '배후 지지자'는 약 2만 6천 명이며, 이 가운데 만 3천 500명에 대해선 구속영장이 발부됐다.

또 공공부문에서 약 5만 9천 명이 직위해제되고, 3천 500명은 해임됐다.

사립학교 교사 2만여 명은 면허가 취소됐다.

이어 7만4천600명의 여권을 무효화, 출국을 정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