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부인, 20여년 전 미국에 불법취업 논란
입력 2016.08.05 (05:48) 수정 2016.08.05 (08:28) 국제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의 부인이자 슬로베니아 출신 모델로 활동했던 멜라니아가 현지시간 4일, 과거 '불법취업'을 했다는 논란에 휘말렸다.

멕시코 접경에 거대한 장벽을 쌓아 불법이민을 막겠다는 게 트럼프의 대표 공약인 터라 트럼프 캠프는 곤혹스러운 처지가 됐다.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지난달 30일과 지난 1일 뉴욕포스트에 실렸던 20여년 전 멜라니아의 전신 누드사진 4장이 당시 그녀의 미국내 체류 신분에 의심을 불러일으켰다고 보도했다.

1995년 프랑스 사진작가 알레 드 바스빌이 뉴욕에서 촬영한 이들 사진은 그녀가 그때부터 미국에서 모델로 활동했음을 보여준다.

하지만 이는 자신이 1996년 뉴욕에 건너왔다는 멜라니아의 과거 언급과 배치된다.

특히 그녀는 언론 인터뷰에서 자신이 H-1B 취업비자로 입국했다면서도 비자 갱신을 위해 정기적으로 모국인 슬로베니아로 돌아갔었다고 주장해왔다.

하지만 H-1 비자를 그녀가 취득했다면 이처럼 정기적으로 귀국할 필요가 없다.

이 비자는 3년짜리이며 만기가 되면 6년으로 연장할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당시 그녀가 비자 갱신을 위해 정기적으로 귀국했다면 B-1 임시 상용비자나 B-2 여행비자를 소지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이 매체는 지적했다.

보통 6개월짜리인 이 비자로는 미국에서 모델로 일할 수 없다는 점에서 '불법 취업' 가능성이 제기되는 대목이다.

논란이 커지자 멜라니아는 성명을 내 "1996년 나의 이민 신분에 대해 최근 많은 부정확한 보도와 잘못된 정보가 돌고 있다"며 "나는 미국의 이민법을 완전히 준수했으며 그와 반대되는 어떤 의혹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멜라니아는 1998년 트럼프를 만났고 2001년 영주권을 얻었으며 2005년 결혼했다.

그녀는 2006년 미국 시민권을 획득했다.
  • 트럼프 부인, 20여년 전 미국에 불법취업 논란
    • 입력 2016-08-05 05:48:29
    • 수정2016-08-05 08:28:43
    국제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의 부인이자 슬로베니아 출신 모델로 활동했던 멜라니아가 현지시간 4일, 과거 '불법취업'을 했다는 논란에 휘말렸다.

멕시코 접경에 거대한 장벽을 쌓아 불법이민을 막겠다는 게 트럼프의 대표 공약인 터라 트럼프 캠프는 곤혹스러운 처지가 됐다.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지난달 30일과 지난 1일 뉴욕포스트에 실렸던 20여년 전 멜라니아의 전신 누드사진 4장이 당시 그녀의 미국내 체류 신분에 의심을 불러일으켰다고 보도했다.

1995년 프랑스 사진작가 알레 드 바스빌이 뉴욕에서 촬영한 이들 사진은 그녀가 그때부터 미국에서 모델로 활동했음을 보여준다.

하지만 이는 자신이 1996년 뉴욕에 건너왔다는 멜라니아의 과거 언급과 배치된다.

특히 그녀는 언론 인터뷰에서 자신이 H-1B 취업비자로 입국했다면서도 비자 갱신을 위해 정기적으로 모국인 슬로베니아로 돌아갔었다고 주장해왔다.

하지만 H-1 비자를 그녀가 취득했다면 이처럼 정기적으로 귀국할 필요가 없다.

이 비자는 3년짜리이며 만기가 되면 6년으로 연장할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당시 그녀가 비자 갱신을 위해 정기적으로 귀국했다면 B-1 임시 상용비자나 B-2 여행비자를 소지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이 매체는 지적했다.

보통 6개월짜리인 이 비자로는 미국에서 모델로 일할 수 없다는 점에서 '불법 취업' 가능성이 제기되는 대목이다.

논란이 커지자 멜라니아는 성명을 내 "1996년 나의 이민 신분에 대해 최근 많은 부정확한 보도와 잘못된 정보가 돌고 있다"며 "나는 미국의 이민법을 완전히 준수했으며 그와 반대되는 어떤 의혹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멜라니아는 1998년 트럼프를 만났고 2001년 영주권을 얻었으며 2005년 결혼했다.

그녀는 2006년 미국 시민권을 획득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