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일, 9일 서울서 국장급협의…위안부재단 출연금 논의”
입력 2016.08.05 (08:15) 수정 2016.08.05 (09:39) 국제
한국과 일본 정부는 오는 9일 외교부 국장간 협의를 열어 군위안부 피해자 지원재단 출범에 따른 후속 조치를 논의할 것이라고 요미우리 신문이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양국은 정병원 외교부 동북아국장과 가나스기 겐지 아시아대양주국장 간의 협의를 9일 서울에서 개최할 방침을 굳혔다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이 자리에서 양측은 지난달말 공식 발족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을 위한 '화해·치유 재단'에 일본 정부가 출연하기로 한 10억 엔(약 110억 원)의 제공 시기, 재단의 사업 내용 등과 관련한 막판 조율을 진행한다. 이번 국장급 협의는 화해·치유 재단 출범 이후 처음 열리는 것이다.
  • “한일, 9일 서울서 국장급협의…위안부재단 출연금 논의”
    • 입력 2016-08-05 08:15:43
    • 수정2016-08-05 09:39:31
    국제
한국과 일본 정부는 오는 9일 외교부 국장간 협의를 열어 군위안부 피해자 지원재단 출범에 따른 후속 조치를 논의할 것이라고 요미우리 신문이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양국은 정병원 외교부 동북아국장과 가나스기 겐지 아시아대양주국장 간의 협의를 9일 서울에서 개최할 방침을 굳혔다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이 자리에서 양측은 지난달말 공식 발족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을 위한 '화해·치유 재단'에 일본 정부가 출연하기로 한 10억 엔(약 110억 원)의 제공 시기, 재단의 사업 내용 등과 관련한 막판 조율을 진행한다. 이번 국장급 협의는 화해·치유 재단 출범 이후 처음 열리는 것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