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류승우 선제골’ 한국, 피지전 전반 리드
입력 2016.08.05 (08:57) 수정 2016.08.05 (08:58) 연합뉴스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이 2016 리우데자네이루 월드컵 남자축구 첫 경기에서 류승우(레버쿠젠)의 선제골로 전반을 1-0으로 끝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5일(한국시간) 브라질 사우바도르 폰치 노바 경기장에서 열린 피지와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전반을 1-0으로 앞섰다.

황희찬(잘츠부르크)을 원톱 스트라이커로 배치힌 4-3-3 전술 카드를 꺼낸 신태용호는 전반 초반부터 수비 중심으로 나선 피지를 상대로 일방적인 경기를 펼쳤다.

전반 3분 페널티지역 왼쪽으로 파고든 황희찬이 골지역 왼쪽 부근에서 슈팅을 시도했지만 피지 골키퍼 선방에 막혀 첫 득점 기회를 날렸다.

한국은 전반 5분 류승우(레버쿠젠)가 왼쪽 측면에서 내준 볼을 페널티지역 외곽에서 이슬찬(전남)이 잡아 시도한 강력한 슈팅마저 수비벽에 막혀 뜻을 이루지 못했다.

수비벽을 두텁게 쌓은 피지를 상대로 한국은 전반 30분 권창훈(수원)의 슈팅마저 피지 골대 오른쪽 옆그물에 꽂혀 아쉬움을 남겼다.

한국의 선제골은 전반 32분 터져 나왔다.

주인공은 '독일파' 류승우였다.

류승우는 전반 32분 권창훈이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가슴으로 트래핑한 뒤 반 박자 빠른 슈팅으로 피지의 골그물을 흔들었다.

한국은 후반 37분 류승민이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상대 수비수의 발에 걸료 넘어지며 페널티킥을 따냈으나 키커로 나선 문창진(포항)이 찬 공이 왼쪽 골대를 맞고 나와 추가골에 실패했다.
  • ‘류승우 선제골’ 한국, 피지전 전반 리드
    • 입력 2016-08-05 08:57:14
    • 수정2016-08-05 08:58:25
    연합뉴스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이 2016 리우데자네이루 월드컵 남자축구 첫 경기에서 류승우(레버쿠젠)의 선제골로 전반을 1-0으로 끝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5일(한국시간) 브라질 사우바도르 폰치 노바 경기장에서 열린 피지와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전반을 1-0으로 앞섰다.

황희찬(잘츠부르크)을 원톱 스트라이커로 배치힌 4-3-3 전술 카드를 꺼낸 신태용호는 전반 초반부터 수비 중심으로 나선 피지를 상대로 일방적인 경기를 펼쳤다.

전반 3분 페널티지역 왼쪽으로 파고든 황희찬이 골지역 왼쪽 부근에서 슈팅을 시도했지만 피지 골키퍼 선방에 막혀 첫 득점 기회를 날렸다.

한국은 전반 5분 류승우(레버쿠젠)가 왼쪽 측면에서 내준 볼을 페널티지역 외곽에서 이슬찬(전남)이 잡아 시도한 강력한 슈팅마저 수비벽에 막혀 뜻을 이루지 못했다.

수비벽을 두텁게 쌓은 피지를 상대로 한국은 전반 30분 권창훈(수원)의 슈팅마저 피지 골대 오른쪽 옆그물에 꽂혀 아쉬움을 남겼다.

한국의 선제골은 전반 32분 터져 나왔다.

주인공은 '독일파' 류승우였다.

류승우는 전반 32분 권창훈이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가슴으로 트래핑한 뒤 반 박자 빠른 슈팅으로 피지의 골그물을 흔들었다.

한국은 후반 37분 류승민이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상대 수비수의 발에 걸료 넘어지며 페널티킥을 따냈으나 키커로 나선 문창진(포항)이 찬 공이 왼쪽 골대를 맞고 나와 추가골에 실패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