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부 올여름 최고 더위…오늘 서울 36도
입력 2016.08.05 (09:29) 수정 2016.08.05 (10:29)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폭염이 절정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오늘 서울의 낮 기온이 36도로 예보되는 등 중부지방은 올여름 들어 가장 덥겠습니다.

극심한 폭염은 내일까지 이어진다는 예보입니다.

보도에 이정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사흘째 극심한 폭염과 열대야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난밤에도 대도시와 해안 지역 곳곳에서 최저기온이 25도 이상을 나타내며 열대야 현상이 나타났습니다.

한낮의 폭염은 나날이 기세를 더하고 있습니다.

어제 서울은 낮 기온이 35.7도까지 올라 전날 세워졌던 올해 최고 기록을 하루 만에 경신했습니다.

오늘 낮에도 중부 지방과 남부 내륙 대부분 지역이 35도 안팎까지 올라 어제보다 더 덥겠습니다.

서울 등 수도권과 내륙 곳곳에는 폭염경보가, 그 밖의 전국 대부분 지역에는 폭염주의보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기상청은 중국 북부에서 가열된 공기가 한반도로 유입된 가운데 한낮에 강한 햇볕이 내리쬐면서 고온 현상이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극심한 폭염은 토요일인 내일까지 이어지겠고, 일요일에는 상층에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곳곳에 소나기가 내려 더위가 다소 주춤하겠습니다.

기상청은 그러나 다음 주에는 다시 중국 내륙에서 가열된 공기가 유입돼 폭염이 지속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습니다.

KBS 뉴스 이정훈입니다.
  • 중부 올여름 최고 더위…오늘 서울 36도
    • 입력 2016-08-05 09:32:42
    • 수정2016-08-05 10:29:01
    930뉴스
<앵커 멘트>

폭염이 절정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오늘 서울의 낮 기온이 36도로 예보되는 등 중부지방은 올여름 들어 가장 덥겠습니다.

극심한 폭염은 내일까지 이어진다는 예보입니다.

보도에 이정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사흘째 극심한 폭염과 열대야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난밤에도 대도시와 해안 지역 곳곳에서 최저기온이 25도 이상을 나타내며 열대야 현상이 나타났습니다.

한낮의 폭염은 나날이 기세를 더하고 있습니다.

어제 서울은 낮 기온이 35.7도까지 올라 전날 세워졌던 올해 최고 기록을 하루 만에 경신했습니다.

오늘 낮에도 중부 지방과 남부 내륙 대부분 지역이 35도 안팎까지 올라 어제보다 더 덥겠습니다.

서울 등 수도권과 내륙 곳곳에는 폭염경보가, 그 밖의 전국 대부분 지역에는 폭염주의보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기상청은 중국 북부에서 가열된 공기가 한반도로 유입된 가운데 한낮에 강한 햇볕이 내리쬐면서 고온 현상이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극심한 폭염은 토요일인 내일까지 이어지겠고, 일요일에는 상층에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곳곳에 소나기가 내려 더위가 다소 주춤하겠습니다.

기상청은 그러나 다음 주에는 다시 중국 내륙에서 가열된 공기가 유입돼 폭염이 지속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습니다.

KBS 뉴스 이정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