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관영매체 사드 비판 여론몰이 계속
입력 2016.08.05 (12:45) 수정 2016.08.05 (13:41) 국제
중국이 관영 매체들을 대거 동원해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의 한반도 배치 결정을 비판하는 '여론몰이' 작업을 멈추지 않고 있다.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와 인민일보 해외판은 5일에도 사드를 비판하는 사설과 기사를 비중 있게 게재하며 사드 '때리기'를 계속했다.

인민일보는 사설을 통해 한국 정부와 당국자들을 향해 "안전(안보) 문제에서 이처럼 경박하게 언행해서는 안 된다"고 비판을 가했다.

신문은 사드는 자위적 조치로 제3국을 겨냥한 것이 아니라는 한국 정부 인사들의 발언에 대해 "이치에 맞지 않는 황당한 논리"라고 치부하면서 이같이 비판했다.

이어 "안보에 관한 사안은 파가 두부에 섞여 있으면 바로 알 수 있을 정도로 명백한 것"이라며 "사드의 레이더는 전시에는 조기식별 도구로 미사일 요격률을 높이게 됨으로써 중국의 전략적 억지력에 악영향을 주고 중국 안보이익을 위협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국이 중국의 안보를 생각하는 셈 치더라도 "군사문제에서 한국은 미국을 추종해 그 어떤 자주권도 갖고 있지 못하다"고 주장했다.

인민일보 해외판도 '사드가 가져올 도미노 효과를 반드시 경계해야 한다'는 제목으로 10면 전체를 할애해 사드에 대한 비판을 이어갔다.

신문은 "사드 배치가 북한으로부터의 위협을 방어한다는 것은 순전히 핑계일 뿐 중국과 러시아를 겨냥한 것"이란 런웨이둥 중국 현대국제관계연구원 연구원의 분석을 소개했다.

환구시보도 양시위 중국국제문제연구원 선임연구원의 칼럼을 통해 "사드는 한국의 안보에 큰 우환이 될 것"이라며 "만약 전쟁이 발발한다면 가장 우선으로 중국과 러시아에 의해 파괴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 中 관영매체 사드 비판 여론몰이 계속
    • 입력 2016-08-05 12:45:54
    • 수정2016-08-05 13:41:34
    국제
중국이 관영 매체들을 대거 동원해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의 한반도 배치 결정을 비판하는 '여론몰이' 작업을 멈추지 않고 있다.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와 인민일보 해외판은 5일에도 사드를 비판하는 사설과 기사를 비중 있게 게재하며 사드 '때리기'를 계속했다.

인민일보는 사설을 통해 한국 정부와 당국자들을 향해 "안전(안보) 문제에서 이처럼 경박하게 언행해서는 안 된다"고 비판을 가했다.

신문은 사드는 자위적 조치로 제3국을 겨냥한 것이 아니라는 한국 정부 인사들의 발언에 대해 "이치에 맞지 않는 황당한 논리"라고 치부하면서 이같이 비판했다.

이어 "안보에 관한 사안은 파가 두부에 섞여 있으면 바로 알 수 있을 정도로 명백한 것"이라며 "사드의 레이더는 전시에는 조기식별 도구로 미사일 요격률을 높이게 됨으로써 중국의 전략적 억지력에 악영향을 주고 중국 안보이익을 위협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국이 중국의 안보를 생각하는 셈 치더라도 "군사문제에서 한국은 미국을 추종해 그 어떤 자주권도 갖고 있지 못하다"고 주장했다.

인민일보 해외판도 '사드가 가져올 도미노 효과를 반드시 경계해야 한다'는 제목으로 10면 전체를 할애해 사드에 대한 비판을 이어갔다.

신문은 "사드 배치가 북한으로부터의 위협을 방어한다는 것은 순전히 핑계일 뿐 중국과 러시아를 겨냥한 것"이란 런웨이둥 중국 현대국제관계연구원 연구원의 분석을 소개했다.

환구시보도 양시위 중국국제문제연구원 선임연구원의 칼럼을 통해 "사드는 한국의 안보에 큰 우환이 될 것"이라며 "만약 전쟁이 발발한다면 가장 우선으로 중국과 러시아에 의해 파괴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