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동 금강서 다슬기 잡던 70대 할머니 숨진 채 발견
입력 2016.08.05 (15:39) 사회
금강 상류에서 다슬기를 잡다 실종된 70대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5일(오늘) 오전 9시 반쯤 충북 영동군 양강면 청남리 금강 상류에서 남모(75·여)씨가 물에 빠져 숨져 있는 것을 수색작업을 벌이던 119구조대가 발견했다.

앞서 남 씨는 어제 오후 5시쯤 다슬기를 잡겠다고 집을 나선 뒤 실종됐고, 경찰과 119구조대는 이웃에 사는 조카의 신고를 받고 마을 주변 금강을 수색해왔다.

경찰은 남 씨가 다슬기를 잡다 급류에 휩쓸려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 영동 금강서 다슬기 잡던 70대 할머니 숨진 채 발견
    • 입력 2016-08-05 15:39:54
    사회
금강 상류에서 다슬기를 잡다 실종된 70대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5일(오늘) 오전 9시 반쯤 충북 영동군 양강면 청남리 금강 상류에서 남모(75·여)씨가 물에 빠져 숨져 있는 것을 수색작업을 벌이던 119구조대가 발견했다.

앞서 남 씨는 어제 오후 5시쯤 다슬기를 잡겠다고 집을 나선 뒤 실종됐고, 경찰과 119구조대는 이웃에 사는 조카의 신고를 받고 마을 주변 금강을 수색해왔다.

경찰은 남 씨가 다슬기를 잡다 급류에 휩쓸려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