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교도 “北상주 유엔기구들 대북금융제재로 업무 곤란”
입력 2016.08.05 (16:28) 국제
북한에 상주하는 세계식량계획(WFP) 등 유엔 기구들의 사무소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등의 대북 금융 제재로 은행 송금을 받을 수 없게 되면서 곤란을 겪고 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WFP와 유엔개발계획(UNDP), 유엔아동기금(유니세프), 식량농업기구(FAO), 세계보건기구(WHO), 유엔인구기금(UNFPA) 등은 대북 금융제재 발동 후 현금을 직접 가져가는 방식 등으로 대응하고 있지만 직원의 급료도 지불할 수 없어 활동에 어려움이 생기고 있다고 교도는 전했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미국과 러시아는 러시아에서 북한으로 송금할 수 있는 새로운 경로를 예외적으로 설정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 교도 “北상주 유엔기구들 대북금융제재로 업무 곤란”
    • 입력 2016-08-05 16:28:38
    국제
북한에 상주하는 세계식량계획(WFP) 등 유엔 기구들의 사무소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등의 대북 금융 제재로 은행 송금을 받을 수 없게 되면서 곤란을 겪고 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WFP와 유엔개발계획(UNDP), 유엔아동기금(유니세프), 식량농업기구(FAO), 세계보건기구(WHO), 유엔인구기금(UNFPA) 등은 대북 금융제재 발동 후 현금을 직접 가져가는 방식 등으로 대응하고 있지만 직원의 급료도 지불할 수 없어 활동에 어려움이 생기고 있다고 교도는 전했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미국과 러시아는 러시아에서 북한으로 송금할 수 있는 새로운 경로를 예외적으로 설정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