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뒷돈’ 신영자 이사장 재산 35억여 원 동결
입력 2016.08.05 (17:05) 수정 2016.08.05 (17:23)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롯데면세점 입점 청탁 명목으로 뒷돈을 받아챙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의 재산 35억여 원이 동결됐습니다.

서울중앙지법은 검찰이 신 이사장을 상대로 신 이사장 소유의 아파트와 토지 등에 대해 청구한 추징보전을 받아들여 35억여 원의 재산을 동결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재판부는 신 이사장이 추징 대상인 범죄수익을 취득했다고 볼 만한 이유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 ‘뒷돈’ 신영자 이사장 재산 35억여 원 동결
    • 입력 2016-08-05 17:07:28
    • 수정2016-08-05 17:23:51
    뉴스 5
롯데면세점 입점 청탁 명목으로 뒷돈을 받아챙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의 재산 35억여 원이 동결됐습니다.

서울중앙지법은 검찰이 신 이사장을 상대로 신 이사장 소유의 아파트와 토지 등에 대해 청구한 추징보전을 받아들여 35억여 원의 재산을 동결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재판부는 신 이사장이 추징 대상인 범죄수익을 취득했다고 볼 만한 이유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