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위안부재단 기금으로 일본유학 韓학생 지원’ 제안할 듯”
입력 2016.08.05 (19:36) 국제
일본정부는 다음 주 열릴 한일 외교부 국장급 협의에서 군 위안부 지원재단에 제공할 출연금 중 일부를 일본에서 유학할 한국 학생에 대한 지원 등에 사용하는 방안을 제안할 전망이라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오는 7일 또는 9일 서울에서 정병원 외교부 동북아 국장과 가나스기 겐지 아시아대양주국장 간에 진행될 협의에서 일본 측은 재단 출연금 용처와 관련, 유학생 지원 등 이른바 '미래 지향적' 사업을 제안할 예정이다.

일본 측은 또 자국이 군 위안부 지원 재단(화해·치유재단)에 제공할 10억 엔(약 110억 원)이 '배상금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확인을 한국 측에 요구할 것이라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일본 정부는 10억 엔을 이르면 이달 중 제공하고, 늦어지면 다음 달로 미뤄질 수 있다고 교도통신은 내다봤다.

일본 측은 아울러 국장급 협의에서 위안부 재단의 활동 방침에 대해 한국 측에 설명을 요구하고 재단 사업내용을 명시한 규약 내용을 양국 정부 간에 상호 확인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국장급 협의는 지난달 말 화해·치유 재단이 출범한 이후 처음 열리는 것이다.
  • “日 ‘위안부재단 기금으로 일본유학 韓학생 지원’ 제안할 듯”
    • 입력 2016-08-05 19:36:18
    국제
일본정부는 다음 주 열릴 한일 외교부 국장급 협의에서 군 위안부 지원재단에 제공할 출연금 중 일부를 일본에서 유학할 한국 학생에 대한 지원 등에 사용하는 방안을 제안할 전망이라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오는 7일 또는 9일 서울에서 정병원 외교부 동북아 국장과 가나스기 겐지 아시아대양주국장 간에 진행될 협의에서 일본 측은 재단 출연금 용처와 관련, 유학생 지원 등 이른바 '미래 지향적' 사업을 제안할 예정이다.

일본 측은 또 자국이 군 위안부 지원 재단(화해·치유재단)에 제공할 10억 엔(약 110억 원)이 '배상금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확인을 한국 측에 요구할 것이라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일본 정부는 10억 엔을 이르면 이달 중 제공하고, 늦어지면 다음 달로 미뤄질 수 있다고 교도통신은 내다봤다.

일본 측은 아울러 국장급 협의에서 위안부 재단의 활동 방침에 대해 한국 측에 설명을 요구하고 재단 사업내용을 명시한 규약 내용을 양국 정부 간에 상호 확인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국장급 협의는 지난달 말 화해·치유 재단이 출범한 이후 처음 열리는 것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