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개콘 심형탁, 대본 작업까지 참여
입력 2016.08.05 (19:49) 수정 2016.08.05 (19:50) TV특종

다 큰 어른에게 전혀 어울릴 것 같지 않았는데, 묘하게 어울리는 도라에몽 사랑 심형탁이 두번째 개그콘서트 무대에 올랐다.

지난 해 12월 ‘호불호’의 무대에 올라 미니언즈의 ‘뚜찌빠찌뽀찌’ 댄스를 선보이며 관객에게 웃음폭탄을 터뜨렸던 심형탁이두 번째 ‘개콘’무대에서는 어떤 모습으로 웃음을 안겨줄까. 개콘 제작진은 “배우 심형탁이 지난 3일 ‘개콘’ 녹화를 마쳤다. 놀랄만한 볼거리들을 준비했다”라며 “뜨거웠던 관객들의 열기가 오는 7일 일요일 브라운관에도 전해지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쉽지 않은 결정이었다. 작년에 무대에서 엄청 떨었던 기억이 있기 때문이다”라고 운을 뗀 심형탁은 “이번 무대를 함께 준비한 개그우먼이 출연을 부탁했다. 마음은 ‘안돼’라고 했지만 입은 ‘알았어’라고 말하고 있더라”라고 출연 배경을 설명했다. 여기에 “마치 고정 식구처럼 나를 반겨주는 개그맨들이 고마웠다. 힘을 보탤 수 있다면 또 출연하겠다”며 단골 출연에 대한 고마운 속내(?)를 드러내기도 했다.

“이번엔 작가, 개그맨들과 함께 머리를 맞대고 대본에도 참여했다”는 심형탁은 “배우들은 대본을 받아 연기를 하면 되지만 아이디어를 짜내고 매주 대본을 만들어 내는 개그맨들이 새삼 대단하게 느껴졌다”며 엄지손가락을 추켜세웠다.

심형탁이 출연하는 ‘개그콘서트’는 7일(일) 밤 9시 15분 KBS 2TV를 통해 방송된다.
  • 개콘 심형탁, 대본 작업까지 참여
    • 입력 2016-08-05 19:49:43
    • 수정2016-08-05 19:50:02
    TV특종

다 큰 어른에게 전혀 어울릴 것 같지 않았는데, 묘하게 어울리는 도라에몽 사랑 심형탁이 두번째 개그콘서트 무대에 올랐다.

지난 해 12월 ‘호불호’의 무대에 올라 미니언즈의 ‘뚜찌빠찌뽀찌’ 댄스를 선보이며 관객에게 웃음폭탄을 터뜨렸던 심형탁이두 번째 ‘개콘’무대에서는 어떤 모습으로 웃음을 안겨줄까. 개콘 제작진은 “배우 심형탁이 지난 3일 ‘개콘’ 녹화를 마쳤다. 놀랄만한 볼거리들을 준비했다”라며 “뜨거웠던 관객들의 열기가 오는 7일 일요일 브라운관에도 전해지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쉽지 않은 결정이었다. 작년에 무대에서 엄청 떨었던 기억이 있기 때문이다”라고 운을 뗀 심형탁은 “이번 무대를 함께 준비한 개그우먼이 출연을 부탁했다. 마음은 ‘안돼’라고 했지만 입은 ‘알았어’라고 말하고 있더라”라고 출연 배경을 설명했다. 여기에 “마치 고정 식구처럼 나를 반겨주는 개그맨들이 고마웠다. 힘을 보탤 수 있다면 또 출연하겠다”며 단골 출연에 대한 고마운 속내(?)를 드러내기도 했다.

“이번엔 작가, 개그맨들과 함께 머리를 맞대고 대본에도 참여했다”는 심형탁은 “배우들은 대본을 받아 연기를 하면 되지만 아이디어를 짜내고 매주 대본을 만들어 내는 개그맨들이 새삼 대단하게 느껴졌다”며 엄지손가락을 추켜세웠다.

심형탁이 출연하는 ‘개그콘서트’는 7일(일) 밤 9시 15분 KBS 2TV를 통해 방송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