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0억 원대 입점 로비’ 롯데백화점 전 이사 구속기소
입력 2016.08.05 (20:04) 사회
롯데백화점 전직 임원 등이 입점 청탁과 함께 10억여 원의 금품을 받은 혐의로 구속됐다.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는 롯데백화점 권 모(55) 전 이사와 중간 브로커 조 모(47) 씨를 배임수재 혐의로 구속했다.

권 전 이사와 조 씨는 지난 2009년 한 해 동안 롯데백화점 입점을 희망하는 여러 업체로부터 입점 청탁과 함께 모두 10억여 원을 받아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금품을 건넨 업체들은 실제 매장 입점에 성공한 것으로 전해졌다.

권 전 이사는 롯데백화점 지점장 출신으로 2012년 상무이사까지 올랐으며 현재는 다른 의류 업체의 사장을 맡고 있다. 브로커 조 씨는 백화점 내에서 직접 매장을 운영하는 업주이기도 하다.

검찰 관계자는 "이번 사건과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과의 연관성은 현재까지는 없다"면서 "챙긴 돈이 어디에 사용됐는지 확인하기 위해 조사를 더 진행해야 한다"고 전했다.
  • ‘10억 원대 입점 로비’ 롯데백화점 전 이사 구속기소
    • 입력 2016-08-05 20:04:57
    사회
롯데백화점 전직 임원 등이 입점 청탁과 함께 10억여 원의 금품을 받은 혐의로 구속됐다.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는 롯데백화점 권 모(55) 전 이사와 중간 브로커 조 모(47) 씨를 배임수재 혐의로 구속했다.

권 전 이사와 조 씨는 지난 2009년 한 해 동안 롯데백화점 입점을 희망하는 여러 업체로부터 입점 청탁과 함께 모두 10억여 원을 받아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금품을 건넨 업체들은 실제 매장 입점에 성공한 것으로 전해졌다.

권 전 이사는 롯데백화점 지점장 출신으로 2012년 상무이사까지 올랐으며 현재는 다른 의류 업체의 사장을 맡고 있다. 브로커 조 씨는 백화점 내에서 직접 매장을 운영하는 업주이기도 하다.

검찰 관계자는 "이번 사건과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과의 연관성은 현재까지는 없다"면서 "챙긴 돈이 어디에 사용됐는지 확인하기 위해 조사를 더 진행해야 한다"고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