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하철역 낙서 ‘그라피티’ 첫 검거…“엄중 처벌”
입력 2016.08.05 (23:30) 수정 2016.08.05 (23:43)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서울 지하철역에 공공장소 낙서, 즉 그라피티를 그린 20대 남성이 처음으로 검거됐습니다.

경찰은 그라피티를 그린 다른 이들도 추적해 엄히 처벌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민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자정이 막 지난 시각. 한 남성이 지하철 환승 통로를 걸어갑니다.

잠시 후, 주변을 살피더니, 벽에 무언가를 그리기 시작합니다.

6시간 뒤 순찰하던 역무원은 벽면과 시설물에서 낙서를 발견했습니다.

<인터뷰> 최완용(잠실역장) : "이 부위에 이상한 그림이 있더라고요. 무슨 낙서 같기도 하고, 무슨 그림 같기도 하고."

비슷한 모양의 낙서는 지하철 2호선 선릉역에도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사건 발생 12일 만에 로고 디자이너 24살 이 모 씨를 붙잡았습니다

자신의 낙서를 평가받고 싶어서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습니다.

이 씨는 지하철역뿐만 아니라 주택가에 설치된 시설물에도 의미를 알 수 없는 낙서를 계속했습니다.

경찰은 또 다른 지하철역 20여 곳에 낙서를 한 사람들을 쫓는 한편 앞으로는 전담팀까지 구성해 엄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김헌기(경찰청 수사기획관) : "국가 주요시설물에 대한 보안 강화 차원에서 행위 발생 시에는 수사력을 투입해서 엄격히 수사해서 검거할 예정입니다."

또 외국인이 범행을 저지르고 출국할 경우, 국제공조를 통해 끝까지 추적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 지하철역 낙서 ‘그라피티’ 첫 검거…“엄중 처벌”
    • 입력 2016-08-05 23:34:40
    • 수정2016-08-05 23:43:25
    뉴스라인
<앵커 멘트>

서울 지하철역에 공공장소 낙서, 즉 그라피티를 그린 20대 남성이 처음으로 검거됐습니다.

경찰은 그라피티를 그린 다른 이들도 추적해 엄히 처벌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민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자정이 막 지난 시각. 한 남성이 지하철 환승 통로를 걸어갑니다.

잠시 후, 주변을 살피더니, 벽에 무언가를 그리기 시작합니다.

6시간 뒤 순찰하던 역무원은 벽면과 시설물에서 낙서를 발견했습니다.

<인터뷰> 최완용(잠실역장) : "이 부위에 이상한 그림이 있더라고요. 무슨 낙서 같기도 하고, 무슨 그림 같기도 하고."

비슷한 모양의 낙서는 지하철 2호선 선릉역에도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사건 발생 12일 만에 로고 디자이너 24살 이 모 씨를 붙잡았습니다

자신의 낙서를 평가받고 싶어서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습니다.

이 씨는 지하철역뿐만 아니라 주택가에 설치된 시설물에도 의미를 알 수 없는 낙서를 계속했습니다.

경찰은 또 다른 지하철역 20여 곳에 낙서를 한 사람들을 쫓는 한편 앞으로는 전담팀까지 구성해 엄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김헌기(경찰청 수사기획관) : "국가 주요시설물에 대한 보안 강화 차원에서 행위 발생 시에는 수사력을 투입해서 엄격히 수사해서 검거할 예정입니다."

또 외국인이 범행을 저지르고 출국할 경우, 국제공조를 통해 끝까지 추적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