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FIFA 윤리위, 인판티노 회장 무혐의 처분
입력 2016.08.06 (01:11) 국제
국제축구연맹(FIFA) 윤리위원회는 5일(현지시간) 과소비와 외부에서 제공한 전세기 이용 등으로 논란이 됐던 잔니 인판티노(46) 회장을 무혐의 처분했다고 밝혔다.

FIFA 윤리위는 "예비조사와 공식조사를 모두 마쳤지만 인판티노 회장이 윤리 규정을 위반했다고 볼 근거가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인판티노는 지난 2월 제프 블라터의 후임으로 FIFA 회장에 선출됐다.

인판티노 회장은 취임 초반 저가 항공사를 이용해 출장을 가는 등 FIFA를 쇄신하려는 모습을 보였지만 자택 침대 매트리스 8천795파운드(1천330만 원), 개인 운동기구 6천829파운드(1천30만 원), 꽃 677파운드(102만 원) 등 과도한 개인 소비 명세가 담긴 문서가 유출되면서 구설에 올랐다.

그는 또 외국 출장 중 스위스에 남은 가족이 고용한 외부 운전사 비용을 FIFA에 청구하고 월드컵 주최 자격 논란에 휩싸인 러시아와 카타르가 비용을 댄 전세기를 사용해 비난을 받았다.
  • FIFA 윤리위, 인판티노 회장 무혐의 처분
    • 입력 2016-08-06 01:11:19
    국제
국제축구연맹(FIFA) 윤리위원회는 5일(현지시간) 과소비와 외부에서 제공한 전세기 이용 등으로 논란이 됐던 잔니 인판티노(46) 회장을 무혐의 처분했다고 밝혔다.

FIFA 윤리위는 "예비조사와 공식조사를 모두 마쳤지만 인판티노 회장이 윤리 규정을 위반했다고 볼 근거가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인판티노는 지난 2월 제프 블라터의 후임으로 FIFA 회장에 선출됐다.

인판티노 회장은 취임 초반 저가 항공사를 이용해 출장을 가는 등 FIFA를 쇄신하려는 모습을 보였지만 자택 침대 매트리스 8천795파운드(1천330만 원), 개인 운동기구 6천829파운드(1천30만 원), 꽃 677파운드(102만 원) 등 과도한 개인 소비 명세가 담긴 문서가 유출되면서 구설에 올랐다.

그는 또 외국 출장 중 스위스에 남은 가족이 고용한 외부 운전사 비용을 FIFA에 청구하고 월드컵 주최 자격 논란에 휩싸인 러시아와 카타르가 비용을 댄 전세기를 사용해 비난을 받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