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붕괴때 조율없는 군사개입, 美中 전쟁 촉발 가능”
입력 2016.08.10 (10:09) 국제
북한 정권이 붕괴했을 때 한국이나 미국 또는 중국이 다른 이해당사자들과 조율하지 않은 채 북한에 군사개입을 할 경우 미-중 간의 물리적 충돌, 나아가 전쟁으로도 이어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9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정책연구기관 랜드연구소에 따르면 이 연구소의 데이비드 곰퍼트 객원수석연구원을 비롯한 연구진이 지난 5일 발표한 '중국과의 전쟁: 생각할 수 없는 상황에 대한 고려' 보고서에서 이같은 가능성을 제시했다.

이외에도 동중국해에서의 일본과 중국 간 무력충돌, 남중국해에서 중국이 다른 당사국에 강압적 수단을 사용하는 경우, 중국이 대만을 굴복시키거나 점령하기 위해 무력을 쓰는 경우 등이 미-중 간의 전쟁으로 연결될 수 있는 상황으로 지목됐다.

보고서는 미-중 간 전쟁이 벌어졌을 때 북한의 행동에 대해 "러시아보다 훨씬 예측할 수 없다"고 전제하면서도 한국이나 일본을 겨냥해 미사일을 발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때 "한국은 어떤 경우에도 거의 확실하게 중국과의 전쟁을 피하려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2015년부터 2025년 사이에 미-중 간 전쟁이 발생한다는 가정 아래 작성된 이 보고서는 만약 실제로 발생할 경우 주로 해상이나 수중, 공중, 우주, 그리고 사이버공간에서 '교전' 이뤄질 것이라고 예상했으며, 대규모 지상전이 벌어질 가능성은 배제했다.
  • “北붕괴때 조율없는 군사개입, 美中 전쟁 촉발 가능”
    • 입력 2016-08-10 10:09:34
    국제
북한 정권이 붕괴했을 때 한국이나 미국 또는 중국이 다른 이해당사자들과 조율하지 않은 채 북한에 군사개입을 할 경우 미-중 간의 물리적 충돌, 나아가 전쟁으로도 이어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9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정책연구기관 랜드연구소에 따르면 이 연구소의 데이비드 곰퍼트 객원수석연구원을 비롯한 연구진이 지난 5일 발표한 '중국과의 전쟁: 생각할 수 없는 상황에 대한 고려' 보고서에서 이같은 가능성을 제시했다.

이외에도 동중국해에서의 일본과 중국 간 무력충돌, 남중국해에서 중국이 다른 당사국에 강압적 수단을 사용하는 경우, 중국이 대만을 굴복시키거나 점령하기 위해 무력을 쓰는 경우 등이 미-중 간의 전쟁으로 연결될 수 있는 상황으로 지목됐다.

보고서는 미-중 간 전쟁이 벌어졌을 때 북한의 행동에 대해 "러시아보다 훨씬 예측할 수 없다"고 전제하면서도 한국이나 일본을 겨냥해 미사일을 발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때 "한국은 어떤 경우에도 거의 확실하게 중국과의 전쟁을 피하려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2015년부터 2025년 사이에 미-중 간 전쟁이 발생한다는 가정 아래 작성된 이 보고서는 만약 실제로 발생할 경우 주로 해상이나 수중, 공중, 우주, 그리고 사이버공간에서 '교전' 이뤄질 것이라고 예상했으며, 대규모 지상전이 벌어질 가능성은 배제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