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삼성 퀀텀닷 SUHD TV, 유럽 소비자연맹지 평가 1위 휩쓸어
입력 2016.08.10 (15:49) 수정 2016.08.10 (15:54) 경제
유럽 7개국의 소비자 연맹지가 삼성전자 퀀텀닷 SUHD TV를 '최고의 TV'로 평가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최근 영국의 '위치(Which)', 스페인 '오씨유(OCU)', 포르투갈 '데코 프로테스테(Deco Proteste)', 이탈리아 '알트로컨슈모(Altroconsumo)', 벨기에 '떼스뜨아샤(TestAchats)'가 각각 발표한 신제품 비교 평가에서 삼성 퀀텀닷 SUHD TV가 1위에 선정됐다. 이 제품은 앞서 프랑스 '끄 슈와지르(Que Chosir)', 네덜란드 '콘수멘텐본드(Consumentenbond)'의 평가에서도 1위에 오르는 등 유럽 주요국의 소비자연맹에서 발행하는 잡지에서 1위를 휩쓸었다.

위치는 올해 19개 TV 제조사들이 출시한 신모델 465개 중 삼성전자 SUHD TV(UE55KS8000)를 '최고 모델'로 선정했다.

삼성 TV는 상위 10위권에 9개 모델이 포함됐다. 위치가 구매할 제품으로 추천하는 '베스트 바이(Best Buy)' 50개 모델에도 SUHD TV를 포함한 삼성 TV 39개 모델이 선정됐다.

특히 스페인 오씨유, 포르투갈 데코 프로테스테, 벨기에 떼스뜨아샤에서는 삼성 SUHD TV 2개 모델(UE55KS9000, UE55KS8000)이 공동 1위에 올랐다. 이탈리아 알트로콘수모, 스페인 오씨유에서는 삼성 TV가 1∼10위를 모두 차지했다.

이들 잡지는 삼성 SUHD TV의 생생한 4K 화질, 음향 성능, 접근성 높인 스마트 허브로 쉬워진 TV 사용법에 대해 호평했다.

특히 퀀텀닷과 HDR1000 기술이 적용돼 자연스러운 색 표현과 밝은 빛도 정확하게 구현하는 SUHD TV 화질에 높은 점수를 줬다.

성일경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전무는 "삼성 SUHD TV의 뛰어난 화질과 품질이 다시 한 번 입증됐다"며 "유럽 TV 시장에서 확고한 시장 위상을 더욱 확실히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 삼성 퀀텀닷 SUHD TV, 유럽 소비자연맹지 평가 1위 휩쓸어
    • 입력 2016-08-10 15:49:10
    • 수정2016-08-10 15:54:57
    경제
유럽 7개국의 소비자 연맹지가 삼성전자 퀀텀닷 SUHD TV를 '최고의 TV'로 평가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최근 영국의 '위치(Which)', 스페인 '오씨유(OCU)', 포르투갈 '데코 프로테스테(Deco Proteste)', 이탈리아 '알트로컨슈모(Altroconsumo)', 벨기에 '떼스뜨아샤(TestAchats)'가 각각 발표한 신제품 비교 평가에서 삼성 퀀텀닷 SUHD TV가 1위에 선정됐다. 이 제품은 앞서 프랑스 '끄 슈와지르(Que Chosir)', 네덜란드 '콘수멘텐본드(Consumentenbond)'의 평가에서도 1위에 오르는 등 유럽 주요국의 소비자연맹에서 발행하는 잡지에서 1위를 휩쓸었다.

위치는 올해 19개 TV 제조사들이 출시한 신모델 465개 중 삼성전자 SUHD TV(UE55KS8000)를 '최고 모델'로 선정했다.

삼성 TV는 상위 10위권에 9개 모델이 포함됐다. 위치가 구매할 제품으로 추천하는 '베스트 바이(Best Buy)' 50개 모델에도 SUHD TV를 포함한 삼성 TV 39개 모델이 선정됐다.

특히 스페인 오씨유, 포르투갈 데코 프로테스테, 벨기에 떼스뜨아샤에서는 삼성 SUHD TV 2개 모델(UE55KS9000, UE55KS8000)이 공동 1위에 올랐다. 이탈리아 알트로콘수모, 스페인 오씨유에서는 삼성 TV가 1∼10위를 모두 차지했다.

이들 잡지는 삼성 SUHD TV의 생생한 4K 화질, 음향 성능, 접근성 높인 스마트 허브로 쉬워진 TV 사용법에 대해 호평했다.

특히 퀀텀닷과 HDR1000 기술이 적용돼 자연스러운 색 표현과 밝은 빛도 정확하게 구현하는 SUHD TV 화질에 높은 점수를 줬다.

성일경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전무는 "삼성 SUHD TV의 뛰어난 화질과 품질이 다시 한 번 입증됐다"며 "유럽 TV 시장에서 확고한 시장 위상을 더욱 확실히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