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반인 10만 명 ‘의료 빅데이터’ 수집…정밀의료 기술개발 본격 추진
입력 2016.08.10 (15:51) 수정 2016.08.10 (20:28) 사회

[연관 기사]☞ [뉴스5] 맞춤형 암 치료법 개발…‘의료 빅데이터’ 구축

정부가 일반인 10만 명의 의료 빅데이터를 모아 이를 토대로 '정밀의료 기술개발'을 본격 추진하기로 했다. 특히 한국인 3대 암 환자의 유전체 정보를 분석해 환자별 맞춤형 암 치료법을 개발하기로 했다.

정부는 오늘(10일) 박근혜 대통령 주재로 과학기술전략회의를 열어 정밀의료를 국가전략 프로젝트의 하나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정밀의료란 유전체 정보, 진료·임상 정보, 생활습관정보 등을 통합 분석해 환자 특성에 따른 맞춤형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새로운 의료 패러다임을 말한다. 진료의 정확도와 치료 효과를 동시에 높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에 따라 보건복지부는 일반인을 대상으로 최소 10만 명의 유전체 정보 등 의료 빅데이터를 수집하는 '정밀의료 코호트'를 구축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수집된 정보들을 제약기업, 병원 등이 공동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시스템도 구축할 계획이다.

보건복지부는 특히 한국인 3대 암인 폐암, 위암, 대장암 환자 만 명의 유전체 정보를 확보해 맞춤형 항암 진단·치료법을 개발하기로 했다.

복지부는 정밀의료 기술이 활용되면 3대 암의 5년 생존율은 2025년 기준으로 지금보다 6%포인트 증가해 14.4%가 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복지부는 아울러 2025년 세계 정밀의료 시장규모가 147조 원으로 우리나라 정밀의료 기술이 7%를 점유해 10조3천억 원의 부가가치 창출과 12만 명의 고용을 유발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이와 함께 우리나라 건강수명 역시 2025년에는 76세로 지금보다 3년 연장되고 의료비 증가율도 3% 수준으로 현재 7%의 절반 이하로 감소할 것으로 복지부는 내다봤다.

이동욱 복지부 보건산업정책국장은 "정밀의료는 미래의료의 패러다임을 바꾸고, 4차 산업혁명을 이끌 핵심 산업"이라며 "연구·산업화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종합적·체계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일반인 10만 명 ‘의료 빅데이터’ 수집…정밀의료 기술개발 본격 추진
    • 입력 2016-08-10 15:51:50
    • 수정2016-08-10 20:28:00
    사회

[연관 기사]☞ [뉴스5] 맞춤형 암 치료법 개발…‘의료 빅데이터’ 구축

정부가 일반인 10만 명의 의료 빅데이터를 모아 이를 토대로 '정밀의료 기술개발'을 본격 추진하기로 했다. 특히 한국인 3대 암 환자의 유전체 정보를 분석해 환자별 맞춤형 암 치료법을 개발하기로 했다.

정부는 오늘(10일) 박근혜 대통령 주재로 과학기술전략회의를 열어 정밀의료를 국가전략 프로젝트의 하나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정밀의료란 유전체 정보, 진료·임상 정보, 생활습관정보 등을 통합 분석해 환자 특성에 따른 맞춤형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새로운 의료 패러다임을 말한다. 진료의 정확도와 치료 효과를 동시에 높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에 따라 보건복지부는 일반인을 대상으로 최소 10만 명의 유전체 정보 등 의료 빅데이터를 수집하는 '정밀의료 코호트'를 구축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수집된 정보들을 제약기업, 병원 등이 공동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시스템도 구축할 계획이다.

보건복지부는 특히 한국인 3대 암인 폐암, 위암, 대장암 환자 만 명의 유전체 정보를 확보해 맞춤형 항암 진단·치료법을 개발하기로 했다.

복지부는 정밀의료 기술이 활용되면 3대 암의 5년 생존율은 2025년 기준으로 지금보다 6%포인트 증가해 14.4%가 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복지부는 아울러 2025년 세계 정밀의료 시장규모가 147조 원으로 우리나라 정밀의료 기술이 7%를 점유해 10조3천억 원의 부가가치 창출과 12만 명의 고용을 유발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이와 함께 우리나라 건강수명 역시 2025년에는 76세로 지금보다 3년 연장되고 의료비 증가율도 3% 수준으로 현재 7%의 절반 이하로 감소할 것으로 복지부는 내다봤다.

이동욱 복지부 보건산업정책국장은 "정밀의료는 미래의료의 패러다임을 바꾸고, 4차 산업혁명을 이끌 핵심 산업"이라며 "연구·산업화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종합적·체계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