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융위 부위원장 “대부업 제도 개편, 편견 해소 기회돼야”
입력 2016.08.10 (16:08) 경제
정은보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최근 개정된 대부업 감독 체계와 관련해 대부업이 부정적인 편견을 해소하고 도약할 기회가 될 수 있다며 업계의 협조와 노력을 당부했다.

정 부위원장은 오늘(10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에서 대부업체 대표자들과 간담회를 열고 건전한 영업관행 형성을 위해 업계에 자율적인 노력을 당부하고 정책 건의사항을 들었다.

정 부위원장은 "대부업 감독체계 개편과 최고금리 인하 등으로 대부업의 대내외 환경이 크게 변화하고 있다"며 "이런 시점에서 대부업체가 서민금융의 동반자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자발적인 체질개선 노력이 절실히 요구된다"고 말했다. 이어 "새롭게 감독을 맡은 금감원도 담당 인력 확충 등으로 검사 전문성을 강화하고 대부업 감독업무의 정확성과 효율성을 높여야 한다"고 주문했다.

지난달 25일부터 개정 대부업법령이 시행됨에 따라 대형 대부업체 등에 대한 감독권한이 지방자치단체에서 금융위·금감원으로 이관됐다. 금융당국은 개편된 감독체계의 정착을 위해 대형 대부업체에 대한 신규 등록 업무에 차질이 없도록 중점적인 점검을 벌인다는 계획이다.
  • 금융위 부위원장 “대부업 제도 개편, 편견 해소 기회돼야”
    • 입력 2016-08-10 16:08:33
    경제
정은보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최근 개정된 대부업 감독 체계와 관련해 대부업이 부정적인 편견을 해소하고 도약할 기회가 될 수 있다며 업계의 협조와 노력을 당부했다.

정 부위원장은 오늘(10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에서 대부업체 대표자들과 간담회를 열고 건전한 영업관행 형성을 위해 업계에 자율적인 노력을 당부하고 정책 건의사항을 들었다.

정 부위원장은 "대부업 감독체계 개편과 최고금리 인하 등으로 대부업의 대내외 환경이 크게 변화하고 있다"며 "이런 시점에서 대부업체가 서민금융의 동반자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자발적인 체질개선 노력이 절실히 요구된다"고 말했다. 이어 "새롭게 감독을 맡은 금감원도 담당 인력 확충 등으로 검사 전문성을 강화하고 대부업 감독업무의 정확성과 효율성을 높여야 한다"고 주문했다.

지난달 25일부터 개정 대부업법령이 시행됨에 따라 대형 대부업체 등에 대한 감독권한이 지방자치단체에서 금융위·금감원으로 이관됐다. 금융당국은 개편된 감독체계의 정착을 위해 대형 대부업체에 대한 신규 등록 업무에 차질이 없도록 중점적인 점검을 벌인다는 계획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