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243차 수요집회…한일 위안부 합의 무효 주장
입력 2016.08.10 (17:21) 사회
8·15 광복절과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을 앞두고 열린 수요집회에서 참석자들이 한일 위안부 합의 무효를 주장했다.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는 오늘(10일) 낮 12시 서울 종로구 중학동의 옛 일본대사관 맞은편 소녀상 앞에서 시민단체 활동가들과 노동단체, 대학생 등 경찰 추산 2,3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1,243차 수요집회를 열고, 지난해 12월 28일에 체결된 한일 위안부 문제에 대한 정부 간 합의는 무효라고 주장했다. 또 정부가 주도해 출범한 '화해·치유 재단'의 운영 중단도 촉구했다.

위안부 피해자인 김복동(90) 할머니는 "한국 정부는 왜 싫다는 일을 자꾸 하는지 모르겠다."며 "일본과 속닥속닥 해서 합의했다"고 정부를 비판했다.

경찰은 집회 장소 주변 도로의 차량 통행을 전면 통제하고 돌발상황 등에 대비했으며 집회는 사고 없이 마무리됐다.

정대협은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 당일인 이달 14일 오후 5시 같은 장소에서 공연과 콘서트 형식의 '나비 문화제'를 열 계획이다. 위안부 기림일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 김학순 할머니가 1991년 8월 14일 처음으로 피해 증언을 한 날을 기념하고자 지정된 날이다.
  • 1,243차 수요집회…한일 위안부 합의 무효 주장
    • 입력 2016-08-10 17:21:31
    사회
8·15 광복절과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을 앞두고 열린 수요집회에서 참석자들이 한일 위안부 합의 무효를 주장했다.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는 오늘(10일) 낮 12시 서울 종로구 중학동의 옛 일본대사관 맞은편 소녀상 앞에서 시민단체 활동가들과 노동단체, 대학생 등 경찰 추산 2,3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1,243차 수요집회를 열고, 지난해 12월 28일에 체결된 한일 위안부 문제에 대한 정부 간 합의는 무효라고 주장했다. 또 정부가 주도해 출범한 '화해·치유 재단'의 운영 중단도 촉구했다.

위안부 피해자인 김복동(90) 할머니는 "한국 정부는 왜 싫다는 일을 자꾸 하는지 모르겠다."며 "일본과 속닥속닥 해서 합의했다"고 정부를 비판했다.

경찰은 집회 장소 주변 도로의 차량 통행을 전면 통제하고 돌발상황 등에 대비했으며 집회는 사고 없이 마무리됐다.

정대협은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 당일인 이달 14일 오후 5시 같은 장소에서 공연과 콘서트 형식의 '나비 문화제'를 열 계획이다. 위안부 기림일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 김학순 할머니가 1991년 8월 14일 처음으로 피해 증언을 한 날을 기념하고자 지정된 날이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