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IS테러 경계 커진 독일, 서부도시서 모집책 검거 작전
입력 2016.08.10 (18:23) 국제
이슬람 무장세력인 '이슬람국가'(IS)의 테러에 대한 경계감이 커진 독일 검·경은 10일 오전(현지시간) 서부도시 여러 곳에서 IS 테러 의심 세력 검거 작전에 나섰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이날 이른 아침부터 독일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주(州)인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의 뒤스부르크와 도르트문트 등지에서 이슬람테러 모집책 등을 검거하려는 경찰의 작전이 개시됐다고 전했다.

지역신문 베스트도이체알게마이네차이퉁(WAZ)에 따르면 이번 작전은 시리아와 이라크 등지에서 이른바 '이슬람 성전'의 참여를 독려하는 모집책 등을 겨냥한 것으로 150명 넘는 경찰 인력이 투입됐다.

전날 독일 경찰은 프로축구 분데스리가의 올 시즌 개막전을 타깃으로 테러를 모의한 혐의로 24세 시리아인 난민신청자를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 남부 인접 주인 라인란트팔츠에서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 IS테러 경계 커진 독일, 서부도시서 모집책 검거 작전
    • 입력 2016-08-10 18:23:31
    국제
이슬람 무장세력인 '이슬람국가'(IS)의 테러에 대한 경계감이 커진 독일 검·경은 10일 오전(현지시간) 서부도시 여러 곳에서 IS 테러 의심 세력 검거 작전에 나섰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이날 이른 아침부터 독일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주(州)인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의 뒤스부르크와 도르트문트 등지에서 이슬람테러 모집책 등을 검거하려는 경찰의 작전이 개시됐다고 전했다.

지역신문 베스트도이체알게마이네차이퉁(WAZ)에 따르면 이번 작전은 시리아와 이라크 등지에서 이른바 '이슬람 성전'의 참여를 독려하는 모집책 등을 겨냥한 것으로 150명 넘는 경찰 인력이 투입됐다.

전날 독일 경찰은 프로축구 분데스리가의 올 시즌 개막전을 타깃으로 테러를 모의한 혐의로 24세 시리아인 난민신청자를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 남부 인접 주인 라인란트팔츠에서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