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선 관리 보다 민생 우선”…내일 靑 회동
입력 2016.08.10 (21:18) 수정 2016.08.10 (22:2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새누리당 새 지도부가 현충원 참배로 취임 첫날 행보를 시작했습니다.

이정현 대표는 대선 관리 보다는 박근혜 대통령을 중심으로 민생과 경제, 안보를 챙기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보도에 김지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취임 첫날, 국립 현충원 참배로 공식 일정을 시작한 새누리당 새 지도부.

이정현 대표는 우선, 민생과 경제, 안보 등 국정 현안을 국민이 원하는 방향으로 가져가도록 당력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내년 대선 관리도 중요하지만 대통령을 중심으로 국정 현안을 챙기는 게 더 시급하다는 겁니다.

<녹취> 이정현(새누리당 대표) : "대통령 임기가 1년 6개월이 남았습니다. 100년의 1년 6개월은 짧은 기간이지만 5년의 1년 6개월은 굉장히 긴 기간입니다."

이 대표는 첫 최고위원회의에서는 섬기는 리더십을 바탕으로 국민 눈높이에서 강력한 정치 개혁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벌레 먹은 잎 따내는 식이 아닌 근본에 손을 대 대한민국 정치의 모순을 반드시 바꾸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의 축하난을 전달하러 온 김재원 정무수석에게는 대통령과 맞서는 걸 정의로 인식하는 건 여당 의원의 자격이 없는 것이라면서 당정청 소통의 중요성에 공감했습니다.

새누리당 새 지도부는 내일(11일) 청와대에서 박근혜 대통령과 오찬을 함께 하며 국정 현안 등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 “대선 관리 보다 민생 우선”…내일 靑 회동
    • 입력 2016-08-10 21:19:21
    • 수정2016-08-10 22:28:41
    뉴스 9
<앵커 멘트>

새누리당 새 지도부가 현충원 참배로 취임 첫날 행보를 시작했습니다.

이정현 대표는 대선 관리 보다는 박근혜 대통령을 중심으로 민생과 경제, 안보를 챙기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보도에 김지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취임 첫날, 국립 현충원 참배로 공식 일정을 시작한 새누리당 새 지도부.

이정현 대표는 우선, 민생과 경제, 안보 등 국정 현안을 국민이 원하는 방향으로 가져가도록 당력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내년 대선 관리도 중요하지만 대통령을 중심으로 국정 현안을 챙기는 게 더 시급하다는 겁니다.

<녹취> 이정현(새누리당 대표) : "대통령 임기가 1년 6개월이 남았습니다. 100년의 1년 6개월은 짧은 기간이지만 5년의 1년 6개월은 굉장히 긴 기간입니다."

이 대표는 첫 최고위원회의에서는 섬기는 리더십을 바탕으로 국민 눈높이에서 강력한 정치 개혁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벌레 먹은 잎 따내는 식이 아닌 근본에 손을 대 대한민국 정치의 모순을 반드시 바꾸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의 축하난을 전달하러 온 김재원 정무수석에게는 대통령과 맞서는 걸 정의로 인식하는 건 여당 의원의 자격이 없는 것이라면서 당정청 소통의 중요성에 공감했습니다.

새누리당 새 지도부는 내일(11일) 청와대에서 박근혜 대통령과 오찬을 함께 하며 국정 현안 등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