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원전제로’ 폐기 日, 이카타 원전 재가동…주민 반대 시위
입력 2016.08.12 (13:26) 국제
일본 에히메현에 있는 시코쿠전력 이카타원전 3호기가 오늘 재가동됐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이는 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 당시 발생한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당시 민주당 정권이 도입한 '원전 제로' 정책을 현재의 아베 신조 정권이 폐기한 뒤 새로운 안전 기준에 따라 재가동하는 5번째 원자로가 된다.

앞서 규슈 전력 센다이 원전 1, 2호기, 간사이 전력 다카하마 원전 3, 4호기가 정부 승인을 거쳐 재가동하고 있다.

이날 재가동에 들어간 이카타원전 3호기의 운전이 정상적으로 이뤄지면 내일 핵분열 반응이 안정적으로 지속되는 임계상태에 도달하게 돼, 이틀 뒤인 15일부터 발전과 송전이 가능하게 된다. 전력시장에 전기를 공급하는 영업운전은 다음달 초순에야 가능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당초 재가동은 지난달 26일 실시할 예정이었으나 1차 냉각수 순환펌프에 문제가 발생하면서 연기됐다. 현지 주민들은 이카타원전 정문 앞에 모여 재가동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였다.

한편, 일본 정부는 여름철 냉방수요 등으로 전력 수요가 급증하는 등 수급 불균형을 완화하기 위해 이른바 절전시장을 내년 4월에 만들 계획이라고 요미우리신문이 전했다.

절전시장은 기존 전력회사와 소비자인 가정·기업 사이에 중개업자를 두고, 이 중개업자가 소비자들에게 절전을 유도하는 식으로 운영된다. 중개업자는 가정이나 기업에 축전지를 제공하는 등 소비자들로부터 절전을 이끌어내고 전력업체로부터 장려금을 받아 소비자들에게 지급하게 된다.

발전회사의 입장에서는 전력 수급이 계절, 시간별로 편차가 커서 수요가 급증할 경우 이산화탄소 발생이 많고 비용도 많이 드는 노후 화력발전소 가동이 불가피한 만큼 절전으로 수요가 줄면 비용이 크게 절감돼 장려금 지급이 가능하다.
  • ‘원전제로’ 폐기 日, 이카타 원전 재가동…주민 반대 시위
    • 입력 2016-08-12 13:26:31
    국제
일본 에히메현에 있는 시코쿠전력 이카타원전 3호기가 오늘 재가동됐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이는 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 당시 발생한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당시 민주당 정권이 도입한 '원전 제로' 정책을 현재의 아베 신조 정권이 폐기한 뒤 새로운 안전 기준에 따라 재가동하는 5번째 원자로가 된다.

앞서 규슈 전력 센다이 원전 1, 2호기, 간사이 전력 다카하마 원전 3, 4호기가 정부 승인을 거쳐 재가동하고 있다.

이날 재가동에 들어간 이카타원전 3호기의 운전이 정상적으로 이뤄지면 내일 핵분열 반응이 안정적으로 지속되는 임계상태에 도달하게 돼, 이틀 뒤인 15일부터 발전과 송전이 가능하게 된다. 전력시장에 전기를 공급하는 영업운전은 다음달 초순에야 가능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당초 재가동은 지난달 26일 실시할 예정이었으나 1차 냉각수 순환펌프에 문제가 발생하면서 연기됐다. 현지 주민들은 이카타원전 정문 앞에 모여 재가동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였다.

한편, 일본 정부는 여름철 냉방수요 등으로 전력 수요가 급증하는 등 수급 불균형을 완화하기 위해 이른바 절전시장을 내년 4월에 만들 계획이라고 요미우리신문이 전했다.

절전시장은 기존 전력회사와 소비자인 가정·기업 사이에 중개업자를 두고, 이 중개업자가 소비자들에게 절전을 유도하는 식으로 운영된다. 중개업자는 가정이나 기업에 축전지를 제공하는 등 소비자들로부터 절전을 이끌어내고 전력업체로부터 장려금을 받아 소비자들에게 지급하게 된다.

발전회사의 입장에서는 전력 수급이 계절, 시간별로 편차가 커서 수요가 급증할 경우 이산화탄소 발생이 많고 비용도 많이 드는 노후 화력발전소 가동이 불가피한 만큼 절전으로 수요가 줄면 비용이 크게 절감돼 장려금 지급이 가능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