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공화 “막말 계속하면…” 트럼프에 자금지원 중단 검토
입력 2016.08.15 (00:17) 수정 2016.08.15 (00:18) 국제
미국 공화당 전국위원회(RNC) 수뇌부가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에 대한 자금과 인력 등 선거지원을 중단하는 방안에 대해 거론하기 시작했다고 미국의 정치전문지 '폴리티코'가 내부 관계자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라인스 프리버스 RNC위원장과 가까운 한 소식통은 폴리티코에 "프리버스 위원장이 하루 5∼6차례 트럼프와 통화하면서 더욱 '절제된 후보'가 돼야 한다고 충고한다"며 "막말로 싸움을 유발하는 행태를 피하라는 충고를 트럼프가 받아들이지 않으면 RNC는 자금 등을 지원하지 않을 수 있다는 게 프리버스 위원장의 생각"이라고 전했다.

트럼프 대선후보 만들기에 앞장섰던 프리버스 위원장의 이러한 경고는 트럼프가 전당대회 직후 무슬림계 미국 전사자 유족 비하 발언을 해 지지율이 급락하는 등 후폭풍에서 헤어나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나온 것이다.

트럼프에 대한 '비호감'이 급증하는 탓에 자칫 대선과 같은 날 열리는 상·하원 합동선거도 패배해 공화당이 의회 다수당 지위까지 잃어버릴 수 있다는 당내 우려감도 반영됐다는 게 미 언론의 해석이다.

일각에서는 최대 승부처로 꼽히는 오하이오 주 부재자 사전투표가 시작되는 다음 달 중순께부터 공화당이 자원 재배분에 돌입할 수 있다는 시각이 있다. 한 관계자는 "트럼프가 10월 중순까지도 지금과 같은 막말 좌충우돌 선거를 계속한다면 그 전에 플러그를 뽑을 수 있다"며 "당 수뇌부에서 트럼프에 대한 지원을 중단하고 의회 다수당을 유지하는 데 자금을 집중하자는 말이 나오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 美공화 “막말 계속하면…” 트럼프에 자금지원 중단 검토
    • 입력 2016-08-15 00:17:25
    • 수정2016-08-15 00:18:28
    국제
미국 공화당 전국위원회(RNC) 수뇌부가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에 대한 자금과 인력 등 선거지원을 중단하는 방안에 대해 거론하기 시작했다고 미국의 정치전문지 '폴리티코'가 내부 관계자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라인스 프리버스 RNC위원장과 가까운 한 소식통은 폴리티코에 "프리버스 위원장이 하루 5∼6차례 트럼프와 통화하면서 더욱 '절제된 후보'가 돼야 한다고 충고한다"며 "막말로 싸움을 유발하는 행태를 피하라는 충고를 트럼프가 받아들이지 않으면 RNC는 자금 등을 지원하지 않을 수 있다는 게 프리버스 위원장의 생각"이라고 전했다.

트럼프 대선후보 만들기에 앞장섰던 프리버스 위원장의 이러한 경고는 트럼프가 전당대회 직후 무슬림계 미국 전사자 유족 비하 발언을 해 지지율이 급락하는 등 후폭풍에서 헤어나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나온 것이다.

트럼프에 대한 '비호감'이 급증하는 탓에 자칫 대선과 같은 날 열리는 상·하원 합동선거도 패배해 공화당이 의회 다수당 지위까지 잃어버릴 수 있다는 당내 우려감도 반영됐다는 게 미 언론의 해석이다.

일각에서는 최대 승부처로 꼽히는 오하이오 주 부재자 사전투표가 시작되는 다음 달 중순께부터 공화당이 자원 재배분에 돌입할 수 있다는 시각이 있다. 한 관계자는 "트럼프가 10월 중순까지도 지금과 같은 막말 좌충우돌 선거를 계속한다면 그 전에 플러그를 뽑을 수 있다"며 "당 수뇌부에서 트럼프에 대한 지원을 중단하고 의회 다수당을 유지하는 데 자금을 집중하자는 말이 나오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