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자 배구 카메룬 꺾고 조 3위로 8강
입력 2016.08.15 (07:02) 수정 2016.08.15 (08:30)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여자 배구 대표팀이 카메룬을 가볍게 꺾고 8강에 진출했습니다.

8강전 상대는 네덜란드나 세르비아 가운데 한팀입니다.

윤 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40년 만에 올림픽 메달을 노리는 한국에 최약체 카메룬은 적수가 되지 못 했습니다.

1세트부터 김희진의 전매특허인 강서브가 불을 뿜었고, 센터 양효진과 김수지의 속공이 카메룬의 수비 진영을 흔들었습니다.

25 대 16, 19분 만에 1세트를 따냈습니다.

2세트에서 서브 리시브가 흔들리며 한 점 차까지 추격을 허용하긴 했지만, 박정아의 대각 공격으로 다시 점수차를 벌이며 승기를 잡았습니다.

이어진 3세트, 8강전에 대비해 초반부터 김연경을 벤치에 앉혔고, 이재영이 해결사로 나섰습니다.

세트 스코어 3 대 0 승리, 조 3위로 8강 진출을 확정지었습니다.

<인터뷰> 박정아(여자 배구 대표팀) : "큰 범실만 없이 하면 언니들이 많이 도와주기 때문에 범실만 없이 하자고 생각하는데, 오늘로 제가 더 많은 자신감 얻을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8강전 상대는 B조 2, 3위인 네덜란드와 세르비아 가운데 추첨을 통해 결정됩니다.

우리 선수들은 두팀 모두 강하지만 충분히 해볼만한 상대라며 자신감을 보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윤진입니다.
  • 여자 배구 카메룬 꺾고 조 3위로 8강
    • 입력 2016-08-15 07:07:09
    • 수정2016-08-15 08:30:13
    뉴스광장
<앵커 멘트>

여자 배구 대표팀이 카메룬을 가볍게 꺾고 8강에 진출했습니다.

8강전 상대는 네덜란드나 세르비아 가운데 한팀입니다.

윤 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40년 만에 올림픽 메달을 노리는 한국에 최약체 카메룬은 적수가 되지 못 했습니다.

1세트부터 김희진의 전매특허인 강서브가 불을 뿜었고, 센터 양효진과 김수지의 속공이 카메룬의 수비 진영을 흔들었습니다.

25 대 16, 19분 만에 1세트를 따냈습니다.

2세트에서 서브 리시브가 흔들리며 한 점 차까지 추격을 허용하긴 했지만, 박정아의 대각 공격으로 다시 점수차를 벌이며 승기를 잡았습니다.

이어진 3세트, 8강전에 대비해 초반부터 김연경을 벤치에 앉혔고, 이재영이 해결사로 나섰습니다.

세트 스코어 3 대 0 승리, 조 3위로 8강 진출을 확정지었습니다.

<인터뷰> 박정아(여자 배구 대표팀) : "큰 범실만 없이 하면 언니들이 많이 도와주기 때문에 범실만 없이 하자고 생각하는데, 오늘로 제가 더 많은 자신감 얻을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8강전 상대는 B조 2, 3위인 네덜란드와 세르비아 가운데 추첨을 통해 결정됩니다.

우리 선수들은 두팀 모두 강하지만 충분히 해볼만한 상대라며 자신감을 보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윤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