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호주 눈밭 위 개썰매 경주 대회
입력 2016.08.15 (09:49) 수정 2016.08.15 (10:36)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호주에서 썰매견이라고 하면 좀 생소하게 들리는데요.

호주 전역에서 썰매견을 키우는 사람들이 모여 눈밭 위 경주를 펼쳤습니다.

<리포트>

스키장으로 유명한 호주 남동부의 마운트 불러, 이곳에서 개썰매 대회가 열리고 있습니다.

호주에서는 좀 낯선 풍광처럼 보이는데요.

호주 전역의 썰매견주들이 대회 참가를 위해 서호주 퍼스에서부터 북동부의 퀸즐랜드 등 수천 Km 거리를 이동해 모였습니다.

<인터뷰> 우르시(대회 참가자) : "우리는 긴 여행을 좋아하고 개들은 눈밭에서 뛰는 것을 좋아하니 모두에게 좋은 것이죠."

이 썰매견 주인은 10여 년 전 스위스에서 호주로 이민하면서 데려온 시베리안 허스키 종을 키우기 시작했고 지금은 썰매 대회에도 참가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마르쿠스(대회 참가자) : "시베리안 허스키를 한 마리 키우기 시작하자 한 마리로 멈출 수가 없었고 계속 입양을 하면서 6마리로 늘었습니다."

썰매견 경주는 썰매를 끄는 개와 주인의 팀워크와 소통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하는데요.

눈밭 위를 질주하는 견공들보다 주인들이 더 즐거워 보입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 호주 눈밭 위 개썰매 경주 대회
    • 입력 2016-08-15 09:56:24
    • 수정2016-08-15 10:36:34
    930뉴스
<앵커 멘트>

호주에서 썰매견이라고 하면 좀 생소하게 들리는데요.

호주 전역에서 썰매견을 키우는 사람들이 모여 눈밭 위 경주를 펼쳤습니다.

<리포트>

스키장으로 유명한 호주 남동부의 마운트 불러, 이곳에서 개썰매 대회가 열리고 있습니다.

호주에서는 좀 낯선 풍광처럼 보이는데요.

호주 전역의 썰매견주들이 대회 참가를 위해 서호주 퍼스에서부터 북동부의 퀸즐랜드 등 수천 Km 거리를 이동해 모였습니다.

<인터뷰> 우르시(대회 참가자) : "우리는 긴 여행을 좋아하고 개들은 눈밭에서 뛰는 것을 좋아하니 모두에게 좋은 것이죠."

이 썰매견 주인은 10여 년 전 스위스에서 호주로 이민하면서 데려온 시베리안 허스키 종을 키우기 시작했고 지금은 썰매 대회에도 참가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마르쿠스(대회 참가자) : "시베리안 허스키를 한 마리 키우기 시작하자 한 마리로 멈출 수가 없었고 계속 입양을 하면서 6마리로 늘었습니다."

썰매견 경주는 썰매를 끄는 개와 주인의 팀워크와 소통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하는데요.

눈밭 위를 질주하는 견공들보다 주인들이 더 즐거워 보입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