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 4차 산업혁명 준비 수준, 세계 25위 불과”
입력 2016.08.15 (11:25) 수정 2016.08.15 (13:23) 경제
디지털, 생물학, 물리학 등의 경계가 없어지고 융합되는 기술 혁명을 의미하는 4차 산업혁명에 대한 한국의 준비 수준이 세계 25위에 불과하다는 평가가 나왔다.

현대경제연구원이 15일 발표한 '4차 산업혁명의 등장과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의 4차 산업혁명 준비 수준은 다른 선진국에 비해 부족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스위스계 UBS 은행은 세계경제포럼(WEF)에서 노동시장의 유연성과 기술 수준, 교육수준, 인프라 수준, 법적 보호 등 5개 요소로 4차 산업혁명에 가장 잘 적응할 수 있는 국가들을 평가했는데, 한국은 25위에 그쳤다. 스위스는 1위, 미국은 4위, 일본은 12위로 우리보다 앞섰고, 중국은 28위였다.

한국의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업들은 주요국의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업들보다 성과나 역동성에서 뒤처지는 모습이다. 한국의 4차 산업혁명 관련 상장기업 매출액 증가율은 2006~2010년 연 9.7%였지만 2011~2015년에는 1.8%로 떨어졌다. 반면 일본과 미국, 중국, 독일 등 주요국들의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업들의 2011~2015년 매출액 증가율은 2006~2010년보다 올라갔다. 영업이익률도 한국 기업들은 2015년은 2011년보다 0.4%포인트 떨어졌지만, 일본 기업들은 같은 기간 1.0%포인트 올랐다.

4차 산업혁명에서는 3D 프린팅과 사물인터넷(IOT), 바이오 공학 등의 기술이 융합돼 새로운 기술을 창출할 것으로 보고 있다. 4차 산업혁명은 기술융합으로 생산성을 높이고 생산과 유통 비용을 낮춰 소득 증가와 삶의 질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반면, 기계가 사람을 대체하면서 고기술·고임금과 저기술·저임금으로 노동시장 양극화 현상이 나타나 향후 노동시장 격차가 커지고 중산층 지위도 축소될 가능성이 크다.

이에 대해 현대경제연구원은 "4차 산업혁명의 등장으로 새로운 기술을 적용한 미래 산업구조와 노동시장 변화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며 "미래의 고용 전반과 필요한 직무역량의 변화에 대해 개인과 기업, 정부의 선제 대응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한국 4차 산업혁명 준비 수준, 세계 25위 불과”
    • 입력 2016-08-15 11:25:29
    • 수정2016-08-15 13:23:39
    경제
디지털, 생물학, 물리학 등의 경계가 없어지고 융합되는 기술 혁명을 의미하는 4차 산업혁명에 대한 한국의 준비 수준이 세계 25위에 불과하다는 평가가 나왔다.

현대경제연구원이 15일 발표한 '4차 산업혁명의 등장과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의 4차 산업혁명 준비 수준은 다른 선진국에 비해 부족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스위스계 UBS 은행은 세계경제포럼(WEF)에서 노동시장의 유연성과 기술 수준, 교육수준, 인프라 수준, 법적 보호 등 5개 요소로 4차 산업혁명에 가장 잘 적응할 수 있는 국가들을 평가했는데, 한국은 25위에 그쳤다. 스위스는 1위, 미국은 4위, 일본은 12위로 우리보다 앞섰고, 중국은 28위였다.

한국의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업들은 주요국의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업들보다 성과나 역동성에서 뒤처지는 모습이다. 한국의 4차 산업혁명 관련 상장기업 매출액 증가율은 2006~2010년 연 9.7%였지만 2011~2015년에는 1.8%로 떨어졌다. 반면 일본과 미국, 중국, 독일 등 주요국들의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업들의 2011~2015년 매출액 증가율은 2006~2010년보다 올라갔다. 영업이익률도 한국 기업들은 2015년은 2011년보다 0.4%포인트 떨어졌지만, 일본 기업들은 같은 기간 1.0%포인트 올랐다.

4차 산업혁명에서는 3D 프린팅과 사물인터넷(IOT), 바이오 공학 등의 기술이 융합돼 새로운 기술을 창출할 것으로 보고 있다. 4차 산업혁명은 기술융합으로 생산성을 높이고 생산과 유통 비용을 낮춰 소득 증가와 삶의 질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반면, 기계가 사람을 대체하면서 고기술·고임금과 저기술·저임금으로 노동시장 양극화 현상이 나타나 향후 노동시장 격차가 커지고 중산층 지위도 축소될 가능성이 크다.

이에 대해 현대경제연구원은 "4차 산업혁명의 등장으로 새로운 기술을 적용한 미래 산업구조와 노동시장 변화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며 "미래의 고용 전반과 필요한 직무역량의 변화에 대해 개인과 기업, 정부의 선제 대응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