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더민주 김영주 의원 등, “당 강령서 노동자 삭제 반대”
입력 2016.08.15 (12:09) 정치
더불어민주당 김영주 의원과 일부 전직 의원들이 15일(오늘) 최근 당 강령에서 '노동자' 문구를 삭제하려는 움직임에 대해 반대한다고 밝혔다.

김영주 의원은 이날 국회의원 회관에서 정청래·최재성·최민희·김현·김용익 전 의원과 함께 긴급 간담회를 열고 "지금처럼 사회 양극화가 심각하고 서민들의 삶이 어려운 때에 강령에서 노동자, 노동이란 단어를 없애는 건 굉장히 잘못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영주 의원은 "우리 당이 대선 앞두고 경제민주화를 내세우고 있는데, 노동 가치와 권리를 적극 주장하는 게 경제 민주화의 근간이다"라며 "노동 가치를 이어가기 위해선 강령에 '노동'이 반드시 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청래 전 의원도 "강령에서 노동자라는 단어를 뺀다는 것은 노동자 정책을 경시하는 게 아니냐는 오해 부르기에 충분하다"라며 "이는 마치 헌법 전문에서 대한민국 민주 정부, 조국 평화의 개념을 빼는 것과 같은 심각한 당 강령 훼손이나 다름없다"라고 주장했다.

더민주의 기존 강령에는 "경제발전을 위한 국민의 헌신과 노력, '노동자'와 시민의 권리 향상을 위한 노력을 존중한다"고 되어 있지만 새롭게 추진되는 강령 개정안 초안에서는 '노동자'라는 표현이 삭제된 "경제발전을 위한 국민의 헌신과 노력을 존중하며, 시민의 권리 향상을 위해 노력한다"로 나와 있다. 하지만 당 대표 후보들은 물론 주류 의원들이 강령 개정 반대에 나서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더민주 전준위 강령정책분과위원장인 민홍철 의원은 KBS와의 통화에서 "2014년 이전에 당 강령에는 '농민'이 들어가 있었다가 2014년에 농민이 빠졌다. 그리고 이번에 검토하면서 어차피 노동자도 시민에 다 포함되는 개념이기 때문에 뺐다"고 설명했다.

민 의원은 그러면서 "노동정책이나 노동자에 대해서 더민주가 소홀히 하거나 우리의 지향점을 옮기는 건 결코 아니며 오히려 노동정책 부문에 여러 가지 노동 분야의 불합리를 개선하는 부분을 명시적으로 명확하게 강화했기 때문에 강화했다고 봐야 한다"고 전했다.

더민주는 이와 관련해 17일(모레)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강령 개정안을 논의한 뒤 당무위를 거쳐 27일 전당대회 때 '신 강령'을 확정하게 된다.
  • 더민주 김영주 의원 등, “당 강령서 노동자 삭제 반대”
    • 입력 2016-08-15 12:09:36
    정치
더불어민주당 김영주 의원과 일부 전직 의원들이 15일(오늘) 최근 당 강령에서 '노동자' 문구를 삭제하려는 움직임에 대해 반대한다고 밝혔다.

김영주 의원은 이날 국회의원 회관에서 정청래·최재성·최민희·김현·김용익 전 의원과 함께 긴급 간담회를 열고 "지금처럼 사회 양극화가 심각하고 서민들의 삶이 어려운 때에 강령에서 노동자, 노동이란 단어를 없애는 건 굉장히 잘못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영주 의원은 "우리 당이 대선 앞두고 경제민주화를 내세우고 있는데, 노동 가치와 권리를 적극 주장하는 게 경제 민주화의 근간이다"라며 "노동 가치를 이어가기 위해선 강령에 '노동'이 반드시 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청래 전 의원도 "강령에서 노동자라는 단어를 뺀다는 것은 노동자 정책을 경시하는 게 아니냐는 오해 부르기에 충분하다"라며 "이는 마치 헌법 전문에서 대한민국 민주 정부, 조국 평화의 개념을 빼는 것과 같은 심각한 당 강령 훼손이나 다름없다"라고 주장했다.

더민주의 기존 강령에는 "경제발전을 위한 국민의 헌신과 노력, '노동자'와 시민의 권리 향상을 위한 노력을 존중한다"고 되어 있지만 새롭게 추진되는 강령 개정안 초안에서는 '노동자'라는 표현이 삭제된 "경제발전을 위한 국민의 헌신과 노력을 존중하며, 시민의 권리 향상을 위해 노력한다"로 나와 있다. 하지만 당 대표 후보들은 물론 주류 의원들이 강령 개정 반대에 나서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더민주 전준위 강령정책분과위원장인 민홍철 의원은 KBS와의 통화에서 "2014년 이전에 당 강령에는 '농민'이 들어가 있었다가 2014년에 농민이 빠졌다. 그리고 이번에 검토하면서 어차피 노동자도 시민에 다 포함되는 개념이기 때문에 뺐다"고 설명했다.

민 의원은 그러면서 "노동정책이나 노동자에 대해서 더민주가 소홀히 하거나 우리의 지향점을 옮기는 건 결코 아니며 오히려 노동정책 부문에 여러 가지 노동 분야의 불합리를 개선하는 부분을 명시적으로 명확하게 강화했기 때문에 강화했다고 봐야 한다"고 전했다.

더민주는 이와 관련해 17일(모레)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강령 개정안을 논의한 뒤 당무위를 거쳐 27일 전당대회 때 '신 강령'을 확정하게 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