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정위 ‘일감 몰아주기’ CJ 검찰 고발 검토
입력 2016.08.15 (13:49) 수정 2016.08.15 (13:50) 경제
공정거래위원회 사무처가 계열사 '일감 몰아주기' 혐의로 CJ 주식회사를 검찰에 고발하는 안을 논의 중이다.

공정위는 CJ CGV가 스크린광고영업 대행 업무를 계열사인 재산커뮤니케이션즈에 부당하게 몰아준 점을 포착하고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재산커뮤니케이션즈는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동생 재환씨가 지분을 100% 보유하면서 대표로 재직하고 있는 회사다.

2005년 설립된 이후 CGV 극장에서 상영되는 광고를 대행하는 일을 주 사업으로 하면서 연간 100억 원 안팎의 순이익을 올리고 있다.

CJ CGV는 지난해 1∼9월 재산커뮤니케이션즈와 560억 원을 거래한 것으로 나타났다. 총수일가의 지분이 30%(비상장사는 20%) 이상인 대기업의 내부 거래액이 연간 200억 원을 넘거나 연 매출액의 12%를 넘으면 일감 몰아주기 규제 대상이다.

공정위 시장감시국은 지난 1월 서울 상암동 CJ CGV 본사와 서울 대치동 재산커뮤니케이션즈 본사를 상대로 현장 조사를 벌이는 등 관련 조사를 벌여왔다.

공정위는 현대그룹, 한진, 하이트진로, 한화, CJ 등 5개 그룹의 일감 몰아주기 의혹을 조사했다.

이 가운데 현대 계열사는 12억8천500만원의 과징금과 현대로지스틱스 검찰 고발 조치로 최종 제재가 마무리됐다.

한진은 지난달 사무처가 대한항공 조원태·조현아 전·현직 부사장을 검찰에 고발하는 내용의 심사보고서를 전원회의에 상정했으며 한화에 대한 조사는 현재 진행 중이다.
  • 공정위 ‘일감 몰아주기’ CJ 검찰 고발 검토
    • 입력 2016-08-15 13:49:42
    • 수정2016-08-15 13:50:01
    경제
공정거래위원회 사무처가 계열사 '일감 몰아주기' 혐의로 CJ 주식회사를 검찰에 고발하는 안을 논의 중이다.

공정위는 CJ CGV가 스크린광고영업 대행 업무를 계열사인 재산커뮤니케이션즈에 부당하게 몰아준 점을 포착하고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재산커뮤니케이션즈는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동생 재환씨가 지분을 100% 보유하면서 대표로 재직하고 있는 회사다.

2005년 설립된 이후 CGV 극장에서 상영되는 광고를 대행하는 일을 주 사업으로 하면서 연간 100억 원 안팎의 순이익을 올리고 있다.

CJ CGV는 지난해 1∼9월 재산커뮤니케이션즈와 560억 원을 거래한 것으로 나타났다. 총수일가의 지분이 30%(비상장사는 20%) 이상인 대기업의 내부 거래액이 연간 200억 원을 넘거나 연 매출액의 12%를 넘으면 일감 몰아주기 규제 대상이다.

공정위 시장감시국은 지난 1월 서울 상암동 CJ CGV 본사와 서울 대치동 재산커뮤니케이션즈 본사를 상대로 현장 조사를 벌이는 등 관련 조사를 벌여왔다.

공정위는 현대그룹, 한진, 하이트진로, 한화, CJ 등 5개 그룹의 일감 몰아주기 의혹을 조사했다.

이 가운데 현대 계열사는 12억8천500만원의 과징금과 현대로지스틱스 검찰 고발 조치로 최종 제재가 마무리됐다.

한진은 지난달 사무처가 대한항공 조원태·조현아 전·현직 부사장을 검찰에 고발하는 내용의 심사보고서를 전원회의에 상정했으며 한화에 대한 조사는 현재 진행 중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