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더민주 “대통령 경축사 민생해법 안보여…사드 소통 없어 참담”
입력 2016.08.15 (15:23) 정치
더불어민주당은 15일 박근혜 대통령의 제71주년 광복절 경축사에 대해 "양극화 해소와 민생회복을 위한 해법이 보이지 않아 국민에게 감흥을 주기에는 미흡했다"고 비판했다.

박광온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오늘 경축사는 대통령이 자신의 온전한 생각만 밝혔을 뿐 양극화·저출산·고실업 등 추락하는 민생경제와 국민의 삶의 질에 대해 아무 언급도 없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이어 "국민은 대통령이 국정운영 기조를 바꾸고 국민과의 소통에 적극 나서기를 기대했지만 유감스럽게도 오늘 경축사에서 그런 징후는 찾을 수 없다"면서, "사드와 관련해서도 국민과 야당은 소통을 요구하는데 대통령은 이견과 반론을 허용하지 않겠다는 태도이니 참담하다"고 강조했다.

한일관계에 대한 언급을 두고도 "미래지향적인 관계를 강조했는데, 위안부 합의가 정말 그런 취지인지 묻고 싶다"면서 "졸속 위안부 합의는 역사를 지우고 타협하자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와함께 "올해를 '건국 68주년'이라고 말한 데 대해 "대한민국은 1919년 기미독립선언으로 건립됐고 1948년에 정부가 수립된 것이다. 이는 역사적 사실이며 제헌헌법에도 분명히 나와 있다"고 지적했다.
  • 더민주 “대통령 경축사 민생해법 안보여…사드 소통 없어 참담”
    • 입력 2016-08-15 15:23:08
    정치
더불어민주당은 15일 박근혜 대통령의 제71주년 광복절 경축사에 대해 "양극화 해소와 민생회복을 위한 해법이 보이지 않아 국민에게 감흥을 주기에는 미흡했다"고 비판했다.

박광온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오늘 경축사는 대통령이 자신의 온전한 생각만 밝혔을 뿐 양극화·저출산·고실업 등 추락하는 민생경제와 국민의 삶의 질에 대해 아무 언급도 없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이어 "국민은 대통령이 국정운영 기조를 바꾸고 국민과의 소통에 적극 나서기를 기대했지만 유감스럽게도 오늘 경축사에서 그런 징후는 찾을 수 없다"면서, "사드와 관련해서도 국민과 야당은 소통을 요구하는데 대통령은 이견과 반론을 허용하지 않겠다는 태도이니 참담하다"고 강조했다.

한일관계에 대한 언급을 두고도 "미래지향적인 관계를 강조했는데, 위안부 합의가 정말 그런 취지인지 묻고 싶다"면서 "졸속 위안부 합의는 역사를 지우고 타협하자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와함께 "올해를 '건국 68주년'이라고 말한 데 대해 "대한민국은 1919년 기미독립선언으로 건립됐고 1948년에 정부가 수립된 것이다. 이는 역사적 사실이며 제헌헌법에도 분명히 나와 있다"고 지적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