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광복 71주년’ 日 규탄·사드 배치 찬반 집회 잇따라
입력 2016.08.15 (16:18) 수정 2016.08.15 (16:28) 사회
광복 71주년을 맞은 오늘(15일) 서울 시내 곳곳에서는 일본 정부의 사죄와 한반도 평화를 바라는 집회가 잇따라 열렸다.

평화나비 네트워크는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건너편에 있는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해 12월 한·일 정부의 위안부 합의는 국민 의견 수렴 절차 없이 진행됐다"며 "위안부 문제는 일본 정부의 공식 사과와 법적 배상만으로 해결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일제 강제징용 희생자 유해봉환 추진위원회도 광화문광장 세종대왕상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제 강제징용으로 숨진 백만 명의 유해가 아직 일본 전역에 방치돼 있다"며 "유해를 봉환해 비무장지대에 안치하겠다"고 밝혔다.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인 사드의 배치와 관련해 찬반 집회도 잇따라 열렸다.

8.15반전평화대회 추진위원회 등 진보단체들은 대학로에서 주최 측 추산 5천 명, 경찰 추산 3천 5백 명이 참가한 가운데 집회를 열고 "사드가 배치되면 동북아 신냉전 체제를 불러와 군사적 대결이 더욱 첨예화할 것"이라며 "배치 결정을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한국자유총연맹 등 보수단체들은 청계광장에서 주최 측 추산 5천 명, 경찰 추산 3천 명이 모인 가운데 집회를 열고 "중국 관영언론들이 한국 내 사드 반대 여론을 들어 내정 간섭을 하고 있다"며 "사드 배치로 안보 의식을 결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광복 71주년’ 日 규탄·사드 배치 찬반 집회 잇따라
    • 입력 2016-08-15 16:18:48
    • 수정2016-08-15 16:28:04
    사회
광복 71주년을 맞은 오늘(15일) 서울 시내 곳곳에서는 일본 정부의 사죄와 한반도 평화를 바라는 집회가 잇따라 열렸다.

평화나비 네트워크는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건너편에 있는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해 12월 한·일 정부의 위안부 합의는 국민 의견 수렴 절차 없이 진행됐다"며 "위안부 문제는 일본 정부의 공식 사과와 법적 배상만으로 해결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일제 강제징용 희생자 유해봉환 추진위원회도 광화문광장 세종대왕상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제 강제징용으로 숨진 백만 명의 유해가 아직 일본 전역에 방치돼 있다"며 "유해를 봉환해 비무장지대에 안치하겠다"고 밝혔다.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인 사드의 배치와 관련해 찬반 집회도 잇따라 열렸다.

8.15반전평화대회 추진위원회 등 진보단체들은 대학로에서 주최 측 추산 5천 명, 경찰 추산 3천 5백 명이 참가한 가운데 집회를 열고 "사드가 배치되면 동북아 신냉전 체제를 불러와 군사적 대결이 더욱 첨예화할 것"이라며 "배치 결정을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한국자유총연맹 등 보수단체들은 청계광장에서 주최 측 추산 5천 명, 경찰 추산 3천 명이 모인 가운데 집회를 열고 "중국 관영언론들이 한국 내 사드 반대 여론을 들어 내정 간섭을 하고 있다"며 "사드 배치로 안보 의식을 결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