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광복 되새기며…전국 곳곳 태극기·만세 물결
입력 2016.08.15 (21:04) 수정 2016.08.15 (23:1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광복 71주년인 오늘(15일), 전국에서 광복의 기쁨과 의미를 되새기는 다채로운 행사가 열렸습니다.

이현준 기자가 전국 곳곳에서 펄럭인 태극기의 물결 소식을 전합니다.

<리포트>

<녹취> "만세 만세."

태극기를 손에 든 수천 명의 시민들이 도로를 메웠습니다.

유관순 열사로 변신한 소녀에서부터 백발의 어르신까지 광복의 기쁨을 온몸으로 표현합니다.

그 순간 대형 태극기는 머리 위로 이동합니다.

<인터뷰> 김현수(서울 송파구) : "더워서 좀 힘들었는데 그래도 8월 15일 광복절에 이런 뜻깊은 행사에 참여해서 뿌듯했어요."

<녹취> "빨리빨리 일어나."

사방이 꽉 막힌 작은 공간, 독립투사들의 고초를 체험하면서 광복의 소중한 의미를 되새깁니다.

<인터뷰> 이윤석(서울 동작구) : "독립운동가들이 이렇게 (독립운동을) 해서 우리가 지금 세상에서 살 수 있다는 걸 알게 됐어요."

<녹취> "독도는 우리땅!"

뜨거운 만세 함성은 동쪽 끝에서도 울려 퍼졌습니다.

독립유공자 후손과 참전용사 등 150명이 독도를 찾았습니다.

인간 띠로 숫자 '71'을 만들어 올해 광복절을 기념합니다.

<인터뷰> 유연창(의병장 유인석 증손자) : "일본 사람들이 독도를 자기 땅이라고 외치는데 (독립운동가들이) 얼마나 가슴이 아프겠습니까."

잃었던 나라를 다시 찾은 이후 경제적 번영과 민주주의를 일궈냈다는 자부심이 태극기 물결과 함께 넘쳐났습니다.

KBS 뉴스 이현준입니다.
  • 광복 되새기며…전국 곳곳 태극기·만세 물결
    • 입력 2016-08-15 21:07:03
    • 수정2016-08-15 23:18:29
    뉴스 9
<앵커 멘트>

광복 71주년인 오늘(15일), 전국에서 광복의 기쁨과 의미를 되새기는 다채로운 행사가 열렸습니다.

이현준 기자가 전국 곳곳에서 펄럭인 태극기의 물결 소식을 전합니다.

<리포트>

<녹취> "만세 만세."

태극기를 손에 든 수천 명의 시민들이 도로를 메웠습니다.

유관순 열사로 변신한 소녀에서부터 백발의 어르신까지 광복의 기쁨을 온몸으로 표현합니다.

그 순간 대형 태극기는 머리 위로 이동합니다.

<인터뷰> 김현수(서울 송파구) : "더워서 좀 힘들었는데 그래도 8월 15일 광복절에 이런 뜻깊은 행사에 참여해서 뿌듯했어요."

<녹취> "빨리빨리 일어나."

사방이 꽉 막힌 작은 공간, 독립투사들의 고초를 체험하면서 광복의 소중한 의미를 되새깁니다.

<인터뷰> 이윤석(서울 동작구) : "독립운동가들이 이렇게 (독립운동을) 해서 우리가 지금 세상에서 살 수 있다는 걸 알게 됐어요."

<녹취> "독도는 우리땅!"

뜨거운 만세 함성은 동쪽 끝에서도 울려 퍼졌습니다.

독립유공자 후손과 참전용사 등 150명이 독도를 찾았습니다.

인간 띠로 숫자 '71'을 만들어 올해 광복절을 기념합니다.

<인터뷰> 유연창(의병장 유인석 증손자) : "일본 사람들이 독도를 자기 땅이라고 외치는데 (독립운동가들이) 얼마나 가슴이 아프겠습니까."

잃었던 나라를 다시 찾은 이후 경제적 번영과 민주주의를 일궈냈다는 자부심이 태극기 물결과 함께 넘쳐났습니다.

KBS 뉴스 이현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