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터널버스’ 혁신 분위기 편승한 사기극 가능성
입력 2016.08.15 (23:19) 국제
교통체증을 해결한 대중교통 수단으로 관심이 쏠렸던 '터널버스(TEB·巴鐵)'가 창업과 혁신을 고취하는 중국의 사회 분위기에 편승한 사기극일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중국 신경보는 15일 허베이(河北)성 친황다오시에서 시범운행을 시작했다는 터널버스가 실용성과 안전성 면에서 실제 운행될 가능성이 거의 없는 가짜 혁신제품이라고 단정했다.

공중버스로도 불리는 이 버스는 이층 버스와 유사한 고가 모양으로 아랫부분이 뚫려 있어 아래로 승용차들이 지나갈 수 있도록 설계됐다.

사업팀은 이 버스가 한 번에 1천200∼1천400명의 승객을 태울 수 있고 전기 동력으로 시속 60㎞로 운행될 수 있으며 제조원가는 지하철 전동차의 20%에 불과해 주요 도로 정체를 35% 이상 줄여줄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 버스의 지나치게 낮은 하부 공간이 차도를 다니는 차량에 영향을 줄 뿐만 아니라 무거운 차체가 노면을 훼손할 수 있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특히 운행과정에서 고도 제한, 회전 반경, 사거리 및 인터체인지 통과 등 일상의 차량운행 과정에서 쉽게 만날 수 있는 문제를 이 터널 버스는 해결할 수가 없다. 터널버스 사업팀도 이에 대한 구체적인 해법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는 상태다.

상하이(上海) 퉁지(同濟)대 쑨장 교수는 터널버스가 모퉁이를 잘 통과하지 못할 것이라며 버스 아래 차량 운전자의 시야가 상당히 제한돼 교통사고 가능성을 높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 中 ‘터널버스’ 혁신 분위기 편승한 사기극 가능성
    • 입력 2016-08-15 23:19:09
    국제
교통체증을 해결한 대중교통 수단으로 관심이 쏠렸던 '터널버스(TEB·巴鐵)'가 창업과 혁신을 고취하는 중국의 사회 분위기에 편승한 사기극일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중국 신경보는 15일 허베이(河北)성 친황다오시에서 시범운행을 시작했다는 터널버스가 실용성과 안전성 면에서 실제 운행될 가능성이 거의 없는 가짜 혁신제품이라고 단정했다.

공중버스로도 불리는 이 버스는 이층 버스와 유사한 고가 모양으로 아랫부분이 뚫려 있어 아래로 승용차들이 지나갈 수 있도록 설계됐다.

사업팀은 이 버스가 한 번에 1천200∼1천400명의 승객을 태울 수 있고 전기 동력으로 시속 60㎞로 운행될 수 있으며 제조원가는 지하철 전동차의 20%에 불과해 주요 도로 정체를 35% 이상 줄여줄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 버스의 지나치게 낮은 하부 공간이 차도를 다니는 차량에 영향을 줄 뿐만 아니라 무거운 차체가 노면을 훼손할 수 있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특히 운행과정에서 고도 제한, 회전 반경, 사거리 및 인터체인지 통과 등 일상의 차량운행 과정에서 쉽게 만날 수 있는 문제를 이 터널 버스는 해결할 수가 없다. 터널버스 사업팀도 이에 대한 구체적인 해법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는 상태다.

상하이(上海) 퉁지(同濟)대 쑨장 교수는 터널버스가 모퉁이를 잘 통과하지 못할 것이라며 버스 아래 차량 운전자의 시야가 상당히 제한돼 교통사고 가능성을 높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