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은행권, 중소기업 추석자금 47조 원 지원
입력 2016.08.16 (01:02) 경제
은행권이 올 추석을 맞아 47조 원 규모의 중소기업 지원에 나선다.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KEB하나·우리·신한·농협·기업은행 등 6대 은행은 올 추석을 맞아 다음 달 말까지 중소기업과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모두 47조 원을 지원한다.

이는 지난해 추석보다 8조원(20.5%), 올해 설 때보다는 3조원(6.8%) 늘어난 것이다.

은행별로는 신한은행이 10조 원을 지원해 은행권 가운데 가장 많은 자금을 자영업자와 중소기업에 지원한다.

KB국민은행도 9조원을 지원한다. KEB하나은행은 지난해보다 지원액을 대폭 늘렸다.

지난 추석에 3조 5천억 원을 지원하는 데 그쳤으나 올해는 2.5배 늘어난 9조 원을 지원한다.

특수은행인 농협은행과 기업은행은 지난해와 같은 규모를 지원한다.

농협은행은 3조원을, 기업은행은 7조원을 각각 지원한다.
  • 은행권, 중소기업 추석자금 47조 원 지원
    • 입력 2016-08-16 01:02:09
    경제
은행권이 올 추석을 맞아 47조 원 규모의 중소기업 지원에 나선다.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KEB하나·우리·신한·농협·기업은행 등 6대 은행은 올 추석을 맞아 다음 달 말까지 중소기업과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모두 47조 원을 지원한다.

이는 지난해 추석보다 8조원(20.5%), 올해 설 때보다는 3조원(6.8%) 늘어난 것이다.

은행별로는 신한은행이 10조 원을 지원해 은행권 가운데 가장 많은 자금을 자영업자와 중소기업에 지원한다.

KB국민은행도 9조원을 지원한다. KEB하나은행은 지난해보다 지원액을 대폭 늘렸다.

지난 추석에 3조 5천억 원을 지원하는 데 그쳤으나 올해는 2.5배 늘어난 9조 원을 지원한다.

특수은행인 농협은행과 기업은행은 지난해와 같은 규모를 지원한다.

농협은행은 3조원을, 기업은행은 7조원을 각각 지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