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무더위 속 내륙 곳곳 소나기, 동해안 비
입력 2016.08.16 (06:58) 수정 2016.08.16 (07:3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더위가 주춤하나 싶었는데, 역시나 폭염은 쉽게 물러나지 않고 있습니다.

말복인 오늘, 중부 내륙에는 다시 폭염 경보로 강화된 상태입니다.

오늘도 서울의 한낮 기온 34도까지 오르겠고, 남부 지방도 무더위가 이어지면서 광주와 대구도 34도까지 오르겠습니다.

반면, 동풍의 영향으로 비가 내리는 동해안 지역의 경우 폭염 특보가 해제된 곳이 많습니다.

비구름은 지금도 동해안 지역에 머물러 있고, 중부 지방을 지나는 중, 상층 구름대의 영향으로 수도권 지역은 아침까지 빗방울이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습니다.

전국에 구름 많겠고, 내륙을 중심으로 오후에 소나기 오는 곳이 있겠습니다.

동해안은 비가 가끔 내리는 곳이 있겠습니다.

한낮 기온은 내륙을 중심으로 35도 가까이 크게 올라 무덥겠습니다.

바다의 물결은 모든 해상에서 잔잔하게 일겠습니다.

다음 주에는 아침 기온이 23도까지 떨어지며 열대야의 끝이 보이겠습니다.

기상 정보였습니다.
  • 무더위 속 내륙 곳곳 소나기, 동해안 비
    • 입력 2016-08-16 07:02:15
    • 수정2016-08-16 07:30:06
    뉴스광장 1부
더위가 주춤하나 싶었는데, 역시나 폭염은 쉽게 물러나지 않고 있습니다.

말복인 오늘, 중부 내륙에는 다시 폭염 경보로 강화된 상태입니다.

오늘도 서울의 한낮 기온 34도까지 오르겠고, 남부 지방도 무더위가 이어지면서 광주와 대구도 34도까지 오르겠습니다.

반면, 동풍의 영향으로 비가 내리는 동해안 지역의 경우 폭염 특보가 해제된 곳이 많습니다.

비구름은 지금도 동해안 지역에 머물러 있고, 중부 지방을 지나는 중, 상층 구름대의 영향으로 수도권 지역은 아침까지 빗방울이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습니다.

전국에 구름 많겠고, 내륙을 중심으로 오후에 소나기 오는 곳이 있겠습니다.

동해안은 비가 가끔 내리는 곳이 있겠습니다.

한낮 기온은 내륙을 중심으로 35도 가까이 크게 올라 무덥겠습니다.

바다의 물결은 모든 해상에서 잔잔하게 일겠습니다.

다음 주에는 아침 기온이 23도까지 떨어지며 열대야의 끝이 보이겠습니다.

기상 정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