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핵·전쟁 공포 없는 통일시대 동참해야”
입력 2016.08.16 (07:01) 수정 2016.08.16 (09:00)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근혜 대통령은 북한 당국의 간부들과 주민들에게 통일이 되면 모두 차별과 불이익 없이 동등하게 대우받고 각자의 행복을 추구할 새로운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어제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핵과 전쟁의 공포가 사라지고 인간 존엄이 존중되는 통일시대를 함께 열어가자고 호소했습니다.

최동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은 북한 당국에 핵무기를 비롯한 대량살상무기 개발과 대남 도발 위협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녹취> 박근혜(대통령) : "대한민국을 위협하기 위한 어떤 시도도 결코 성공할 수 없을 것입니다. 하면 할수록 국제적 고립은 심화되고, 경제난만 가중될 것입니다."

또 북한 주민들의 기본적 인권을 외면하지 말라고 호소했습니다.

이와함께 우리 사회의 혼란과 갈등을 야기하려는 시대착오적인 통일전선 차원의 시도도 멈추라고 촉구했습니다.

특히 북한 당국 간부와 주민들에게 통일은 어떤 차별도 불이익도 없는 동등한 대우를 받고, 각자의 행복을 추구할 새로운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박근혜(대통령) : "핵과 전쟁의 공포가 사라지고 인간의 존엄이 존중되는 새로운 한반도 통일시대를 열어가는 데 동참해 주시기 바랍니다."

사드 배치와 관련해선 국가 안보를 위한 자위적 조치로 정쟁의 대상이 될 수 없다면서 대안이 있다면 제시해 달라고 거듭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한일관계에 대해선 역사를 직시한 가운데 미래지향적인 관계로 새롭게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 “北, 핵·전쟁 공포 없는 통일시대 동참해야”
    • 입력 2016-08-16 07:06:35
    • 수정2016-08-16 09:00:24
    뉴스광장
<앵커 멘트>

박근혜 대통령은 북한 당국의 간부들과 주민들에게 통일이 되면 모두 차별과 불이익 없이 동등하게 대우받고 각자의 행복을 추구할 새로운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어제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핵과 전쟁의 공포가 사라지고 인간 존엄이 존중되는 통일시대를 함께 열어가자고 호소했습니다.

최동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은 북한 당국에 핵무기를 비롯한 대량살상무기 개발과 대남 도발 위협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녹취> 박근혜(대통령) : "대한민국을 위협하기 위한 어떤 시도도 결코 성공할 수 없을 것입니다. 하면 할수록 국제적 고립은 심화되고, 경제난만 가중될 것입니다."

또 북한 주민들의 기본적 인권을 외면하지 말라고 호소했습니다.

이와함께 우리 사회의 혼란과 갈등을 야기하려는 시대착오적인 통일전선 차원의 시도도 멈추라고 촉구했습니다.

특히 북한 당국 간부와 주민들에게 통일은 어떤 차별도 불이익도 없는 동등한 대우를 받고, 각자의 행복을 추구할 새로운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박근혜(대통령) : "핵과 전쟁의 공포가 사라지고 인간의 존엄이 존중되는 새로운 한반도 통일시대를 열어가는 데 동참해 주시기 바랍니다."

사드 배치와 관련해선 국가 안보를 위한 자위적 조치로 정쟁의 대상이 될 수 없다면서 대안이 있다면 제시해 달라고 거듭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한일관계에 대해선 역사를 직시한 가운데 미래지향적인 관계로 새롭게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