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더민주, 당 강령서 ‘노동자 삭제’ 논란
입력 2016.08.16 (07:14) 수정 2016.08.16 (09:00)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더불어민주당이 전당대회를 앞두고 '노동자' 단어를 삭제한 강령 개정안을 추진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당의 입장을 대변하는 강령에서 진보 색채가 옅어진다는 지적과 함께 강한 반대 여론에 부딪히면서 당내 노선 투쟁이 시작된 게 아니냐는 평가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정아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준비위원회가 최근 추진한 강령 개정안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문제가 된 부분은 강령 전문, 기존에는 당의 지향점을 "노동자와 시민의 권리 향상"이라고 적시했는데, 개정안에서는 '노동자'란 단어가 삭제됐습니다.

당 전대준비위 측은 "노동자는 계층적 의미가 있는 단어"라며, "노동자와 농민, 소상공인 등이 모두 시민이란 단어에 포함된다"라고 삭제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이같은 개정안이 공개되자 당내에선 즉각 비판이 쏟아져나왔습니다.

김상곤,이종걸,추미애 등 당 대표 후보들은 한목소리로 노동 문제를 경시하는 것이라며 개정 철회를 요구했습니다.

일부 의원들과 전직 의원들도 가세해 강령 개정이 졸속으로 추진됐고 당의 기본정신을 부정하는 것이라며 강하게 반대했습니다.

<녹취> 김영주(더민주 의원) : "노동 가치 존중하고 이어가고 그러기 위해서는 노동이라는 강령에 노동이란 용어가 반드시 들어가야 되고..."

<녹취> 정청래(前 더민주 의원) : "노동자 정책을 마치 경시하는것 아니냐는 오해 일으키기에 너무나 충분한 것입니다."

당 정체성 논란으로까지 확산되자, 지도부는 아직 확정된 게 아니라며 일축했습니다.

<녹취> 김종인(더민주 비상대책위 대표) : "뭐가 빠져서 대단히 문제가 있는거 처럼 봤는데 17일에 전반적인 보고를 들어 봐야 알 것 같아요."

우상호 원내대표 역시 노동자 단어 삭제는 신중해야한다는 입장인 가운데 내일(17일) 비상대책위에서 개정안 재조정이 이뤄질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 더민주, 당 강령서 ‘노동자 삭제’ 논란
    • 입력 2016-08-16 07:27:22
    • 수정2016-08-16 09:00:28
    뉴스광장
<앵커 멘트>

더불어민주당이 전당대회를 앞두고 '노동자' 단어를 삭제한 강령 개정안을 추진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당의 입장을 대변하는 강령에서 진보 색채가 옅어진다는 지적과 함께 강한 반대 여론에 부딪히면서 당내 노선 투쟁이 시작된 게 아니냐는 평가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정아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준비위원회가 최근 추진한 강령 개정안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문제가 된 부분은 강령 전문, 기존에는 당의 지향점을 "노동자와 시민의 권리 향상"이라고 적시했는데, 개정안에서는 '노동자'란 단어가 삭제됐습니다.

당 전대준비위 측은 "노동자는 계층적 의미가 있는 단어"라며, "노동자와 농민, 소상공인 등이 모두 시민이란 단어에 포함된다"라고 삭제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이같은 개정안이 공개되자 당내에선 즉각 비판이 쏟아져나왔습니다.

김상곤,이종걸,추미애 등 당 대표 후보들은 한목소리로 노동 문제를 경시하는 것이라며 개정 철회를 요구했습니다.

일부 의원들과 전직 의원들도 가세해 강령 개정이 졸속으로 추진됐고 당의 기본정신을 부정하는 것이라며 강하게 반대했습니다.

<녹취> 김영주(더민주 의원) : "노동 가치 존중하고 이어가고 그러기 위해서는 노동이라는 강령에 노동이란 용어가 반드시 들어가야 되고..."

<녹취> 정청래(前 더민주 의원) : "노동자 정책을 마치 경시하는것 아니냐는 오해 일으키기에 너무나 충분한 것입니다."

당 정체성 논란으로까지 확산되자, 지도부는 아직 확정된 게 아니라며 일축했습니다.

<녹취> 김종인(더민주 비상대책위 대표) : "뭐가 빠져서 대단히 문제가 있는거 처럼 봤는데 17일에 전반적인 보고를 들어 봐야 알 것 같아요."

우상호 원내대표 역시 노동자 단어 삭제는 신중해야한다는 입장인 가운데 내일(17일) 비상대책위에서 개정안 재조정이 이뤄질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