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언론, 朴대통령 경축사 긍정평가 “한일 관계개선 기여”
입력 2016.08.16 (10:28) 수정 2016.08.16 (10:58) 국제
일본 주요 언론은 박근혜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마이니치신문은 '온당(穩當)했던 광복절 연설'이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박 대통령의 경축사에 "위안부 문제에 대한 한일합의 이후 양국 관계개선의 흐름이 반영됐다"며 "정치적으로 민감한 대일정책에 깊이 들어가지 않고 관계개선이 안보 측면에서도 필요하다는 인식을 나타낸 것 같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한일합의에 대해 반대 여론이 강한 만큼 재단사업을 이른 시기에 궤도에 올려야 한다고 제시했으며, 한국 여야의원들의 독도방문에 대해선 '유감'을 표시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도 사설에서 박 대통령이 한일 관계개선 의사를 표명했다며 미래지향적 관계를 구축하기 위해선 안보, 경제 분야 등에서 협력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적었다.

우익 성향의 산케이신문은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문제로 중국과 외교 갈등을 빚는 가운데 박 대통령이 "사드 배치 역시 북한의 무모한 도발로부터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선택한 자위권적 조치였다"고 거론한 것을 두고 사설에서 "위협에 굴하지 않는 자세"였다고 언급했다.

아사히(朝日)신문은 관련 기사에서 경축사에 한일합의에 대한 평가가 포함되지 않은 것은 반발을 피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전 박 대통령의 경축사와 비교하면 올해가 일본 관련 언급이 가장 짧고 최소 필요한 메시지만 담았다고 적었다.
  • 日 언론, 朴대통령 경축사 긍정평가 “한일 관계개선 기여”
    • 입력 2016-08-16 10:28:17
    • 수정2016-08-16 10:58:04
    국제
일본 주요 언론은 박근혜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마이니치신문은 '온당(穩當)했던 광복절 연설'이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박 대통령의 경축사에 "위안부 문제에 대한 한일합의 이후 양국 관계개선의 흐름이 반영됐다"며 "정치적으로 민감한 대일정책에 깊이 들어가지 않고 관계개선이 안보 측면에서도 필요하다는 인식을 나타낸 것 같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한일합의에 대해 반대 여론이 강한 만큼 재단사업을 이른 시기에 궤도에 올려야 한다고 제시했으며, 한국 여야의원들의 독도방문에 대해선 '유감'을 표시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도 사설에서 박 대통령이 한일 관계개선 의사를 표명했다며 미래지향적 관계를 구축하기 위해선 안보, 경제 분야 등에서 협력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적었다.

우익 성향의 산케이신문은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문제로 중국과 외교 갈등을 빚는 가운데 박 대통령이 "사드 배치 역시 북한의 무모한 도발로부터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선택한 자위권적 조치였다"고 거론한 것을 두고 사설에서 "위협에 굴하지 않는 자세"였다고 언급했다.

아사히(朝日)신문은 관련 기사에서 경축사에 한일합의에 대한 평가가 포함되지 않은 것은 반발을 피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전 박 대통령의 경축사와 비교하면 올해가 일본 관련 언급이 가장 짧고 최소 필요한 메시지만 담았다고 적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