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손연재, ‘어린 시절’ 사진으로 리우 입성 신고
입력 2016.08.16 (10:34) 수정 2016.08.16 (10:49) 연합뉴스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리듬체조에 출전하는 손연재(22·연세대)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린 시절 사진을 올리며 리우 입성 신고를 했다.

강력한 메달 후보인 야나 쿠드랍체바, 마르가리타 마문 등 러시아 국가대표들과 브라질 상파울루에 머물며 전지훈련을 해온 손연재는 16일(한국시간) 항공편으로 결전의 땅 리우에 도착, 선수촌에 들어간다.

손연재는 인스타그램에 어린 시절 볼 연기 중인 자신의 사진을 올리고 "지금까지 정말 참 잘 왔다 꼬꼬마"라고 자신을 응원했다.

4년 전 런던 올림픽에서 리듬체조 5위에 올랐던 손연재는 19일 오후 10시 20분 예선을, 21일 오전 3시 20분 결선 경기에 나선다.
  • 손연재, ‘어린 시절’ 사진으로 리우 입성 신고
    • 입력 2016-08-16 10:34:10
    • 수정2016-08-16 10:49:02
    연합뉴스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리듬체조에 출전하는 손연재(22·연세대)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린 시절 사진을 올리며 리우 입성 신고를 했다.

강력한 메달 후보인 야나 쿠드랍체바, 마르가리타 마문 등 러시아 국가대표들과 브라질 상파울루에 머물며 전지훈련을 해온 손연재는 16일(한국시간) 항공편으로 결전의 땅 리우에 도착, 선수촌에 들어간다.

손연재는 인스타그램에 어린 시절 볼 연기 중인 자신의 사진을 올리고 "지금까지 정말 참 잘 왔다 꼬꼬마"라고 자신을 응원했다.

4년 전 런던 올림픽에서 리듬체조 5위에 올랐던 손연재는 19일 오후 10시 20분 예선을, 21일 오전 3시 20분 결선 경기에 나선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