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與 “오는 22일 반드시 추경 통과시켜야”
입력 2016.08.16 (10:36) 수정 2016.08.16 (10:49) 정치
새누리당은 8월 임시국회 첫날인 16일(오늘), 여야3당의 합의대로 오는 22일 추경 예산안을 처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오늘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국민 앞에서 합의한대로 22일, 추경 예산안이 처리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추경 처리 다음날부터 국회 정무위원회과 기획재정위원회에서 각각 이틀간 조선해운산업 구조조정 청문회를 개최한다"며 "선(先) 추경, 후(後) 청문회를 여야 3당 원내대표가 합의한 이상, 차질없는 추경안 처리에 만전을 기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어 "청문회는 미래로 가는 청문회가 되어야 한다"면서 "과거의 잘못을 찾아내고 재발을 방지하는 청문회가 되어야지, 특정 몇몇 사람을 망신주고 손가락질 하기 위한 청문회가 돼선 안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도읍 원내수석부대표도 야당을 향해 "22일 추경을 반드시 통과시켜주겠다는 말씀을 기대한다"며 추경 처리를 압박했다.

김 원내수석부대표는 "22일 추경을 본회의에서 통과시키기로 합의한 이후 4일 째 지나고 있는데, 야당의 무리한 증인, 참고인 요구로 인해 일정에 차질이 빚어지지 않을까 우려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현재 일정상 22일 추경을 통과시켜주겠다는 약속을 (야당이) 다시 한번 천명해주지 않는다면 정부로서는 이번 추경에서 지향했던 목표점을 본예산에 편성할 수 있는 준비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 與 “오는 22일 반드시 추경 통과시켜야”
    • 입력 2016-08-16 10:36:09
    • 수정2016-08-16 10:49:02
    정치
새누리당은 8월 임시국회 첫날인 16일(오늘), 여야3당의 합의대로 오는 22일 추경 예산안을 처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오늘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국민 앞에서 합의한대로 22일, 추경 예산안이 처리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추경 처리 다음날부터 국회 정무위원회과 기획재정위원회에서 각각 이틀간 조선해운산업 구조조정 청문회를 개최한다"며 "선(先) 추경, 후(後) 청문회를 여야 3당 원내대표가 합의한 이상, 차질없는 추경안 처리에 만전을 기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어 "청문회는 미래로 가는 청문회가 되어야 한다"면서 "과거의 잘못을 찾아내고 재발을 방지하는 청문회가 되어야지, 특정 몇몇 사람을 망신주고 손가락질 하기 위한 청문회가 돼선 안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도읍 원내수석부대표도 야당을 향해 "22일 추경을 반드시 통과시켜주겠다는 말씀을 기대한다"며 추경 처리를 압박했다.

김 원내수석부대표는 "22일 추경을 본회의에서 통과시키기로 합의한 이후 4일 째 지나고 있는데, 야당의 무리한 증인, 참고인 요구로 인해 일정에 차질이 빚어지지 않을까 우려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현재 일정상 22일 추경을 통과시켜주겠다는 약속을 (야당이) 다시 한번 천명해주지 않는다면 정부로서는 이번 추경에서 지향했던 목표점을 본예산에 편성할 수 있는 준비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