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독일청년 69세까지 일해야”…중앙은행 고령사회 전망
입력 2016.08.16 (10:48) 국제
고령사회 문제를 안고 있는 독일의 현재 청년들이 69세까지 일을 해야 할 것이라는 진단이 나왔다. 15일(현지시간) 영국 파이낸셜타임스에 따르면 독일 중앙은행인 분데스방크는 월간 보고서를 통해 부모들의 연금생활을 떠받쳐야 한다며 이런 견해를 발표했다.

독일에서는 45년 동안 일하거나 65세가 되면 은퇴해 연금을 받기 시작하는데 정부는 정년을 점차 늘려 2029년 67세까지 맞추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분데스방크는 2030년과 2060년 사이에 연금을 수령하는 정년을 69세까지 올리는 게 연금 생활자 증가에 따른 재정난을 막을 유용한 방안이라고 제안했다.

이는 25세로 노동시장에 진입하는 독일 청년들의 경우 지금보다 4년을 더 일해 69세에 퇴직하는 제도를 의미한다.

앙겔라 메르켈 총리는 정년 연장에 대한 반감을 고려한 듯 분데스방크의 이 같은 제안을 즉각 희석하고 나섰다. 슈테펜 자이베르트 독일 총리 대변인은 정부가 2029년까지 정년을 67세로 연장하는 방안만 고수하고 있다고 잘라 말했다.

파이낸셜타임스는 메르켈 총리가 정년 연장처럼 논란이 될 정책을 되도록 멀리하려고 애쓰고 있다고 해설했다. 독일은 유럽에서 고령자의 비율이 매우 높은 국가로 분류되고 있으며 학자들은 연금 수령자 증가와 노동시장 위축을 줄곧 경고해왔다.
  • “독일청년 69세까지 일해야”…중앙은행 고령사회 전망
    • 입력 2016-08-16 10:48:52
    국제
고령사회 문제를 안고 있는 독일의 현재 청년들이 69세까지 일을 해야 할 것이라는 진단이 나왔다. 15일(현지시간) 영국 파이낸셜타임스에 따르면 독일 중앙은행인 분데스방크는 월간 보고서를 통해 부모들의 연금생활을 떠받쳐야 한다며 이런 견해를 발표했다.

독일에서는 45년 동안 일하거나 65세가 되면 은퇴해 연금을 받기 시작하는데 정부는 정년을 점차 늘려 2029년 67세까지 맞추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분데스방크는 2030년과 2060년 사이에 연금을 수령하는 정년을 69세까지 올리는 게 연금 생활자 증가에 따른 재정난을 막을 유용한 방안이라고 제안했다.

이는 25세로 노동시장에 진입하는 독일 청년들의 경우 지금보다 4년을 더 일해 69세에 퇴직하는 제도를 의미한다.

앙겔라 메르켈 총리는 정년 연장에 대한 반감을 고려한 듯 분데스방크의 이 같은 제안을 즉각 희석하고 나섰다. 슈테펜 자이베르트 독일 총리 대변인은 정부가 2029년까지 정년을 67세로 연장하는 방안만 고수하고 있다고 잘라 말했다.

파이낸셜타임스는 메르켈 총리가 정년 연장처럼 논란이 될 정책을 되도록 멀리하려고 애쓰고 있다고 해설했다. 독일은 유럽에서 고령자의 비율이 매우 높은 국가로 분류되고 있으며 학자들은 연금 수령자 증가와 노동시장 위축을 줄곧 경고해왔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