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자탁구 “무조건 독일 꺾고 유종의 미 거둘 것”
입력 2016.08.16 (10:49) 수정 2016.08.16 (10:51) 연합뉴스
한국 남자탁구 대표팀은 독일을 꺾고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반드시 동메달을 따겠다고 16일 다짐했다.

한국 남자탁구는 이날 단체전 준결승에서 중국에 패해 독일과 동메달을 놓고 격돌하게 됐다. 독일에 패하면 한국 탁구는 올림픽 첫 '노메달'에 그친다.

이철승 대표팀 코치는 "독일에 지면 그동안이 노력이 물거품이 된다"며 "반드시 동메달을 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보다 독일이 우리에게 더 까다롭지만, 정영식과 이상수가 잘하고 있어서 충분히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복식을 어느 팀에서 가져가느냐가 관건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주세혁은 "오늘 경기에서 실망시켜 드려 죄송하다"면서 "마지막 경기에서 동메달로 성원에 꼭 보답해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도록 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그는 "독일전이 올림픽 마지막 경기"라며 "꼭 메달을 따서 후배들에게 올림픽 기회를 열어주고 싶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가 올림픽 3번째인 주세혁은 리우올림픽을 끝으로 대표팀 은퇴 의사를 밝힌 바 있다.

그는 "사실 독일보다 일본이 올라오기를 기대했다"면서 "그래도 독일을 꺾을 방법이 있다"고 전의를 불태웠다.

이상수(26·삼성생명)는 "중국에 진 것은 빨리 잊고 3~4위전에 포커스를 맞추겠다"며 "모든 것을 다 쏟아부어 메달을 따고 싶다"고 기대했다.

정영식(24·미래에셋대우)도 "이번 대회에서 많은 분이 성원을 해주셨다"며 "반드시 메달을 따서 보답하고 싶다"고 전했다.
  • 남자탁구 “무조건 독일 꺾고 유종의 미 거둘 것”
    • 입력 2016-08-16 10:49:47
    • 수정2016-08-16 10:51:15
    연합뉴스
한국 남자탁구 대표팀은 독일을 꺾고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반드시 동메달을 따겠다고 16일 다짐했다.

한국 남자탁구는 이날 단체전 준결승에서 중국에 패해 독일과 동메달을 놓고 격돌하게 됐다. 독일에 패하면 한국 탁구는 올림픽 첫 '노메달'에 그친다.

이철승 대표팀 코치는 "독일에 지면 그동안이 노력이 물거품이 된다"며 "반드시 동메달을 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보다 독일이 우리에게 더 까다롭지만, 정영식과 이상수가 잘하고 있어서 충분히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복식을 어느 팀에서 가져가느냐가 관건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주세혁은 "오늘 경기에서 실망시켜 드려 죄송하다"면서 "마지막 경기에서 동메달로 성원에 꼭 보답해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도록 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그는 "독일전이 올림픽 마지막 경기"라며 "꼭 메달을 따서 후배들에게 올림픽 기회를 열어주고 싶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가 올림픽 3번째인 주세혁은 리우올림픽을 끝으로 대표팀 은퇴 의사를 밝힌 바 있다.

그는 "사실 독일보다 일본이 올라오기를 기대했다"면서 "그래도 독일을 꺾을 방법이 있다"고 전의를 불태웠다.

이상수(26·삼성생명)는 "중국에 진 것은 빨리 잊고 3~4위전에 포커스를 맞추겠다"며 "모든 것을 다 쏟아부어 메달을 따고 싶다"고 기대했다.

정영식(24·미래에셋대우)도 "이번 대회에서 많은 분이 성원을 해주셨다"며 "반드시 메달을 따서 보답하고 싶다"고 전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