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극장가 최대 성수기…10명 중 7명이 한국영화 관람
입력 2016.08.16 (14:40) 수정 2016.08.16 (15:01) 문화
연중 극장가 최대 성수기인 8월 상·중순 보름 동안, 한국영화 관객 점유율이 70%를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화관 입장권 통합전산망의 '영화 국적별 관객 점유율'에 따르면, 이달 1일부터 15일까지 한국영화 관객 점유율은 70.2%로 집계됐다. 관객 10명 중 7명이 한국영화를 본 것이다. 미국영화는 26.1%, 일본영화는 3.1% 등의 순이었다.

최근 5년간 8월 성수기(1∼15일) 한국영화 관객 점유율을 보면 2012년 67.0%에서 2013년 79.4%로 뛰어오른 뒤 2014년 83.0%까지 치솟았으나 지난해에는 59.6%로 내려앉았다.

올해 관객 점유율이 반등하며 70%를 돌파한 것은 한국영화 대작들이 잇달아 쏟아지며 극장가를 점령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올여름 할리우드 영화 기대작으로 '제이슨 본'과 '수어사이드 스쿼드'가 꼽혔으나, 예상보다 위력을 발휘하지 못한 점도 한국영화의 관객 점유율을 끌어올리는데 일조했다.
  • 극장가 최대 성수기…10명 중 7명이 한국영화 관람
    • 입력 2016-08-16 14:40:27
    • 수정2016-08-16 15:01:41
    문화
연중 극장가 최대 성수기인 8월 상·중순 보름 동안, 한국영화 관객 점유율이 70%를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화관 입장권 통합전산망의 '영화 국적별 관객 점유율'에 따르면, 이달 1일부터 15일까지 한국영화 관객 점유율은 70.2%로 집계됐다. 관객 10명 중 7명이 한국영화를 본 것이다. 미국영화는 26.1%, 일본영화는 3.1% 등의 순이었다.

최근 5년간 8월 성수기(1∼15일) 한국영화 관객 점유율을 보면 2012년 67.0%에서 2013년 79.4%로 뛰어오른 뒤 2014년 83.0%까지 치솟았으나 지난해에는 59.6%로 내려앉았다.

올해 관객 점유율이 반등하며 70%를 돌파한 것은 한국영화 대작들이 잇달아 쏟아지며 극장가를 점령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올여름 할리우드 영화 기대작으로 '제이슨 본'과 '수어사이드 스쿼드'가 꼽혔으나, 예상보다 위력을 발휘하지 못한 점도 한국영화의 관객 점유율을 끌어올리는데 일조했다.
기자 정보